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검토 안 해"...WSJ "장기적으로 순풍될 것"
삼성전자 "반도체 감산 검토 안 해"...WSJ "장기적으로 순풍될 것"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10.06 11:20:03
  • 최종수정 2022.10.0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삼성 테크 데이' 미디어 브리핑에서 삼성전자 메모리 사업부 한진만 부사장(왼쪽 첫번째) 등 경영진이 기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반도체 시장의 향후 전망 악화에도 메모리 반도체 감산을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진만 삼성전자 메모리 사업부 부사장은 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삼성 테크 데이' 미디어 브리핑에서 "현재로서는 (감산에 대한) 논의는 없다"고 말했다.

미국 최대 메모리 반도체 생산업체인 마이크론은 지난 29일 시장 예상치에 못 미치는 분기 실적 전망을 내놨다. 그러면서 내년 투자 축소 방침을 밝혔다. 마이크론의 7∼9월 매출은 42억5천만달러(약 6조860억원)으로 시장 전망치 매출 60억 달러를 크게 밑도는 수치다. 마이크론은 기존 공장 생산량을 줄이고 장비 구매 예산도 삭감해 2023 회계연도 설비투자를 30% 감축할 계획이다.

낸드 시장 점유율 2위권의 일본 키옥시아(옛 도시바 메모리) 역시 최근 메모리 생산을 30% 줄인다고 공식 발표했다.

때문에 삼성전자 등 다른 글로벌 반도체 업체들도 감산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이어졌다.

하지만 1993년부터 메모리 시장에서 점유율(매출 기준) 1위를 기록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이날 감산을 검토조차 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는 작년 말 기준 D램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42.70%, SK하이닉스가 28.60%, 마이크론이 22.80%이며 낸드 점유율도 삼성전자가 33.90%로 18.90%의 키옥시아와 격차를 벌리고 있는 상태라고 발표했다. 

한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5일(현지시간) 삼성전자는 고난 이후의 미래를 준비 중이라고 전하며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에 대한 삼성전자의 야심 찬 투자와 반도체 산업의 점증하는 정치화는 (삼성전자에) 장기적으로 순풍이 될 것"이라고 했다. 메모리칩의 수요 약화와 재고 증가, 그리고 낸드플래시 가격의 하락 등이 예상되지만 삼성전자는 전 세계 파운드리 1위 기업인 대만 TSMC와 경쟁을 위해 오는 2027년까지 대규모 투자를 예고했다면서 "삼성전자는 정치적 바람이 어느 쪽으로 불든 고난의 시기에서 더 강하게 일어나기 위해 크게 투자하는 중"이라고 보도했다. 미중 갈등이 메모리칩 분야에서 급성장하는 중국의 경쟁자들에게 악재로 작용함은 물론 미 반도체법에 따라 미 공장에 투자를 늘리는 삼성전자에게 기회가 커질 수 있다는 관점이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