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판 단일화 거쳐 당권 접수 나선 안철수 "당 리빌딩하면 정권 연장"
막판 단일화 거쳐 당권 접수 나선 안철수 "당 리빌딩하면 정권 연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당대표 선거에 출마할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당을) 리빌딩(재건)을 하면 정권 연장이 될 수 있다. 그래서 제 목표는 거기에 맞춰 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6일 오전 SBS 라디오에서 '차기 전당대회에 출마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당연하다"고 답했다.

안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의 경우는 개혁의 골든타임은 지금이 아니라 총선에서 1당이 된 뒤"라면서 "국회에서 제도적으로 그걸 뒷받침해야지 개혁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찌감치 당권 도전에 나선 김기현 의원이 자신을 '이미지 정치'라 비판한 데 대해선 "총선 승리에 저보다도 그 분이 더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시면 당원들이 그렇게 선택을 하지 않겠느냐"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안 의원은 "사실은 지금 가장 최전선이 수도권"이라며 "수도권은 중도 표심을 가진 그런 유권자들이 많다. 그런데 중도에 대해서 저는 지난 10년 동안 현역 정치인 중에 가장 오랫동안 고민하고 그 분들이 어떻게 생각을 하시고 그 분들의 힘, 그러니까 선거의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 힘도 알고 있고 한계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수도권에서 전방에 있는 사령관이 나와야 빨리빨리 신속하게 대응하고 수도권에 맞게 그렇게 전쟁을 치를 수가 있는 것 아니겠느냐"라며 "저는 현재 전국의 모든 단위의 선거를 전부 지휘해본 경험이 있는 유일한 정치인"이라고도 했다.

안 의원은 당 윤리위의 이준석 대표 추가 징계 심의에 대해선 "당을 사랑하는 마음이고 자기의 정치적인 미래를 생각한다면 이쯤에서 (이 전 대표가) 자진 사퇴하고 당의 길을 터주는 게 좋다"며 "당에서도 이제 추가 징계는 없던 일로 하겠다고 정치적으로 해결책을 찾는 게 최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