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다 특정 진영과 MBC를 보호하기 위한 정치적 DNA의 발현 아니냐"
"이게 다 특정 진영과 MBC를 보호하기 위한 정치적 DNA의 발현 아니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비속어 논란' 책임 전가 규탄 현업언론단체 긴급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7(사진=연합뉴스)
윤창현 언론노조 위원장이 27일 오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열린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비속어 논란' 책임 전가 규탄 현업언론단체 긴급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9.27(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의 최근 외교 순방 중 지난달 22일 MBC가 최초 보도한 논란성 발언 영상에 대한 후폭풍이 일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을 겨냥한 '언론현업단체'들의 비판성 기자회견을 지적하는 또다른 목소리가 터져나와 눈길이 쏠리고 있다.

공영방송 소속 등의 언론인 및 법조인 등으로 구성된 공정언론국민연대(상임위원장 최철호, 이하 공언연·공언련)는 지난달 30일 '현업언론단체의 정치적 편향성과 비민주성을 직격한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밝혔다.

우선, 이같은 내용의 성명서가 공개되는 단초가 된 직전 상황은 다음과 같다.

지난달 27일, '언론현업단체'로 명명된 전국언론노동조합·방송기자연합회·한국기자협회·한국방송기술인연합회·한국영상기자협회·한국PD연합회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은 특정 방송사가 특정 정당과 담합해 영상을 사전 유출하고 자극적 자막을 내보냈다며 무리한 공격을 펼치고 있다"라면서 "그런데 아직 아무런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라고 지적했었다.

'언론현업단체'로 명명된 이들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공언련은 지난달 30일 성명서를 통해 "현업 언론단체들은 대통령을 비난하고 있는 성명서들을 집중적으로 발표하고 있다"라면서 "그들의 공통된 내용은 'MBC 대통령 발언 조작 사건의 논란을 키운 것은 대통령실과 집권여당인 국민의 힘이며 특정 방송사만 반복적으로 공격하는 것은 그 의도를 의심할 수 밖에 없다'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번 사안에 대해 대다수의 전문가들은 대통령 발언은 특정할 수 없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라면서 "최근 음성전문가인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성원용 교수는 윤대통령의 발언은 매우 잡음이 많고 불분명한데도 MBC가 자의적으로 자막을 넣고 송출하여 자막대로 듣게 만드는 악의적 데이터 조작을 했다고 평하기까지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 (2022.09.22/MBC뉴스)2022. 9. 22.(사진=MBC뉴스 캡처)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 (2022.09.22/MBC뉴스)2022. 9. 22.(사진=MBC뉴스 캡처)

이같은 주장에 이어 공언련은 "상황이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위 '현업언론단체'가 비상식적인 성명을 발표한 것은 매우 유감스럽고 그 진정성을 의심할 수 밖에 없다"라며 "그 이유는 첫째 성명 전체에 면면히 흐르고 있는 정치적 편향성 때문"이라고 질타했다.

이들은 "이들 '현업언론단체' 주장의 핵심은 MBC 공격을 멈추라는 것인데 이는 'MBC 좌표찍기'라고 반발하고 있는 민주당과 민노총의 주장과 정확히 일맥상통한다"라며 "여기에 대해 MBC 3노조는 촬영한 게 MBC이고 엠바고 풀리기 전에 보도할 거라고 대외적으로 알린 게 MBC이고 앞장서서 최초 오보한 게 MBC이고, (미국) 국회라고 자막을 조작한 게 MBC이기 때문이라고 명확한 답을 내놓았다"라고 언급했다.

공언련은 "부당하다 판단되면 대통령실이든 민노총이든 누구든 그 부당함을 유포한 자에게 항변할 수 있다"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업언론단체'가 MBC의 부당함을 부당하다 말하는 게 부당하다고 말하는 것은 '현업언론단체'야말로 정치적 편향성에 빠져 있기 때문이라 판단할 수 밖에 없다"라고 꼬집었다.

또한 "진정성이 의심되는 두 번째 이유는 의사수렴 과정의 비민주성"이라고 공언련은 주장했다.

공언련 소식통에 따르면 "'현업언론단체'가 성명을 발표하고 나서 KBS의 모 PD는 한국PD연합회에 소속된 KBS PD협회에 어떤 의견 수렴과정을 거쳐 이 성명이 나가게 됐는지 질의했는데, 각 방송사 운영위원들로부터 동의를 얻어 공동성명을 내게 되었으며 거기에 언론노조도 함께 했을뿐이라는 답을 받았다"라며 "일반적인 사안의 경우 작은 조직의 대표가 모여 큰 조직의 의사결정을 한다는 것을 충분히 인정하고 이해하나, 이번 사안의 경우 국민의 의견이 양분되고 진영간 대립이 격화된 중차대한 사안으로 민주적 절차성에 따라 회원의 의사를 충분히 묻고 반영했어야 한다"라고 전했다.

공언련은 "MBC 직원이 회장을 맡고 있는 한국기술인협회도 '현업언론단체'의 성명에 소속사 협회가 참여해줄 것을 요청했으나 일부 소속사 협의는 주요 간부들과 회원들이 긴급회의를 열었고 정치적 사안으로 중립성이 요구된다는 의견이 모아져 정중하게 거절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라며 "이러한 민주적 의견수렴 없이 급하게 성명을 발표한 것 또한 특정 진영과 MBC를 보호하기 위한 정치적 DNA의 발현이라고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치적 편향성을 버리고 선동의 언어를 멈출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서울 마포구 MBC 사옥.(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서울 마포구 MBC 사옥.(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