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영 서울교육감 후보 "0교시·방과후 수업 부활"…좌파 교육감과 대립각
박선영 서울교육감 후보 "0교시·방과후 수업 부활"…좌파 교육감과 대립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적폐청산 반드시 해내겠다”
정시 확대·자사고, 특목고 유지 등 공약
자유우파 진영의 단일 서울교육감 후보로 선출된 박선영 동국대 교수

박선영 서울시 교육감 예비후보가 16일 프레스센터에서 출마선언식을 열고 "0교시 수업과 방과후 수업을 부활시키겠다"고 선언하며 0교시와 방과후 수업을 폐지한 좌파 교육감들과 대립각을 세웠다.

박 후보는 "0교시를 폐지하는 교육개혁은 '학교는 가기 싫은 곳'이라는 부정적 사고에서 출발하고 있다"며 "교실이 즐겁고 비전이 선명하면 0교시 수업도 학생들 스스로 가고 싶은 곳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굿모닝교실」과 방과 후 「드림(Dream) 교실」을 통해 '워킹맘'들의 수요를 충족하는 맞춤교육을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박 후보는 이날 서울시교육감 출사표를 던지며 전교조의 문제를 정면 저격했다. 그는 "학생들을 특정세력의 정치적 희생양으로 만든 전교조의 적폐청산을 반드시 해내겠다"며 전교조와의 일전을 예고했다.

그는 "세계 상위권인 줄 알았던 한국 학생들의 학업능력이 언제부터인지 추락에 추락을 계속하고 있다"며 "특히 서울은 2016년 학업성취도 평가에서 '꼴등'을 기록했는데, 이는 길게 보면 전교조 교육 30년의 결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이 이념의 노예가 되어선 안된다"며 "30년 전교조 교육이 무너뜨린 공교육을 정상화하고, 학교를 학교답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조희연 현 서울교육감의 청렴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조 교육감은 '선거법 위반'으로 1심에서 당선 무효형에 해당하는 유죄 판결을 받은 뒤 2심에서 선고유예 판결을 받아 기사회생했고, 조 교육감의 비서실장은 뇌물비리로 징역 6년형을 받고 복역하고 있다"며 "서울시 교육청의 부패한 현실을 비판했다.

박 후보는 이 외에도 ▲자사고, 특목고 유지 ▲정시 확대 ▲학교 학교폭력위원회 전문성 강화 ▲서울형 기숙초등학교 시범운영 등의 공약을 발표했다.

박 후보는 "서울 교육감이라는 자리는 단순히 교육행정라고 안주할 수 있는 자리가 아니다"며 "교육자인 저는 정치적이진 않으나, 정치인이었던 정치력이 있다. 여기에 법적인 지식과 균형잡힌 협상, 과감한 업무추진력 등의 자질을 갖추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서울시 교육을 세계 일류로 끌어올리겠다"고 강조했다.

박선영 동국대 교수는 1977년 MBC 기자로 사회에 발을 들여 12년간 기자생활을 하다가 서울대학교 법대 대학원에서 법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제 18대 국회의원(2008년~2012년)을 지냈고, 현재는 동국대 교수이자 탈북자를 지원하는 사단법인 물망초의 이사장이다.

그는 또 단일화 경선에서 함께 겨뤘던 두영택, 최명복, 곽일천 후보에 대해 언급하며 "모두 훌륭하고, 주옥같은 정책을 제시하신 분들"이라며 "이분들의 정책을 승계·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