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춰진 '운명의 날'...남부지법 "이준석 가처분 판결, 다음주 이후 결정"
늦춰진 '운명의 날'...남부지법 "이준석 가처분 판결, 다음주 이후 결정"
  • 박준규 기자
    프로필사진

    박준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9.28 15:02:46
  • 최종수정 2022.09.29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8일 가처분 심문 관련해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가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8일 가처분 심문 관련해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가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이준석의 '운명의 날'이 늦춰지게 됐다. 이 대표의 3-5차 가처분 신청 심문을 맡은 서울남부지법이 결정을 다음 주 이후로 늦추기로 했기 때문.

서울남부지법은 "국민의힘 관련 가처분 사건 결정은 다음주 이후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3차 가처분은 전국위원회의 당헌 개정안 의결 효력정지, 4차는 정진석 비대위원장 직무집행 및 정 위원장 임명 효력 정지, 5차는 비대위원 6인의 직무집행 및 임명의 근거인 상임위 의결 효력정지다. 

서울남부지법 민사51부(황장수 수석부장판사)가 세건의 가처분을 심문했지만 결론을 내리지 못했단 추측이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이날 오후 7시로 예정된 국힘 중앙윤리위원회의 전체회에서 이 대표에 대한 추가 징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 역시 연기될 소지가 다분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박준규 기자 pjk7000@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