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수상한 자금 흐름 포착...文정부 첫 국방장관 송영무의 자유총연맹 지역본부 옥죄기 전횡 의혹 수사
[단독] 수상한 자금 흐름 포착...文정부 첫 국방장관 송영무의 자유총연맹 지역본부 옥죄기 전횡 의혹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한국자유총연맹 제19대 송영무 총재는  2021년 7월 30일(금), 전국 시.도 청년.여성 협의회장들을 대상으로 비대면 화상 간담회를 실시하였다.(사진제공=한국자유총연맹, 일부편집=조주형 기자)
한국자유총연맹 제19대 송영무 총재는 2021년 7월 30일(금), 전국 시.도 청년.여성 협의회장들을 대상으로 비대면 화상 간담회를 실시하였다.(사진제공=한국자유총연맹, 일부편집=조주형 기자)

문재인 정부 초대 국방부장관을 지낸 송영무 예비역 해군대장이 현역 총재로 있는 한국자유총연맹(자유총연맹)의 수상쩍은 행태가 경찰의 수사선상 위에 오르게 됐다. 자유총연맹의 이상한 자금 관리 흐름이 포착됨에 따라 경찰에 고소된 것이다.

<펜앤드마이크> 취재에 따르면, 서울중부경찰서는 지난 19일 자유총연맹 지회로부터 고소장을 접수받았다.

경찰에 접수된 이번 고소 사건의 세부 내용으로는, 자유총연맹 산하 지역별 17개 지회 중 하나인 자유총연맹 서울특별시 지회가 운영하는 관리계좌가 지회를 총괄하는 최종 결재권자의 허락없이 임의로 해지됐다는 것.

문제가 된 관리계좌는, 서울특별시 지회가 그동안 사용해왔던 계좌로 지회 명의 계좌로 등록하기 위해 이를 해지했다는 것이다. 계좌 해지를 위해 연맹 지회에서는 본부의 송영무 총재에게 계좌 해지를 요청하는데, 계좌 해지 업무를 담당한 관리 계선의 담당자들이 모두 서명처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문제는 이같은 연맹 지회의 관리계좌 해지 과정 일체가 최종 결재권자의 의사 결정권이 배제된 채 진행됐다는 의혹이 있다는 것. 이번 사건에 대해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주체는 자유총연맹 서울지회다.

즉, 지회 내부 관리계좌의 해지 건에 대해 최종 결재권자의 의사가 반영되지 않은 채 깜깜이로 진행됐으니 경찰 수사를 통해 연맹 서울지회 계좌의 해지 이유와 그 배경 등에 대해 낱낱이 밝혀달라는 것이 지회 측의 고소 이유다.

지회 관리계좌 해지 과정에서 본부의 송영무 총재에게 연맹 지회가 계좌 해지를 위한 서류를 요청했고, 지회를 총괄하는 지휘부 측은 일련의 통장 해지 과정에 대해 알려지지 않은 상태로 진행됐기에 이를 고소했다는 것.

이때 석연찮은 점은, 자유총연맹 서울지회가 연맹 본부의 송영무 총재에게 보낸 개설통장 명의변경 요청 서류상 지회장 서명란의 서명이 사업자번호 변경 서류상 업무처리 계선상의 중간실무자 서명과 유사한 형태로 나타난다는 의혹도 포착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마디로 서류상에 나타난 연맹 지회장의 서명이 같은 달(시기)에 있었던 또다른 서류에서는 하위 직함 관계자의 서명과 유사하다는 점에서 '무단 결재 의혹'에 따른 공문서 위조 의혹을 피할 수 없는 상황. 이처럼 중간결재자 서명란의 서명은, 총재(송영무)를 수신자로 하는 또다른 서류에서 지회장의 서명란에 유사한 필체로 기입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경찰 측에 접수된 고소 내용 등으로는, 이같이 연맹 지회의 최종 결재권자 동의 없이 해지 처리된 것으로 알려진 계좌가 하나가 아니라 여러 개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에 대해 경찰 측은 지난 26일 <펜앤드마이크>에 "사건이 접수된 것은 맞다"라면서도 "자세한 수사사항에 대해서는 더 말씀드리기 어렵다"라고 전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