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락장 주식매입이 역효과,최악의 한 해...펜앤 외신 브리핑(9월26일)
하락장 주식매입이 역효과,최악의 한 해...펜앤 외신 브리핑(9월26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저널>

☆ 하락장 주식 매입이 역효과를 낳고 있어
-1930년대 이래 하락장 주식 매입하기 최악의 해. 주가가 폭락 후 반등하는 대신 계속해서 떨어지고 있어. 지난 10년간 유행했던 전략이 망가지는 중

☆ 우크라이나군 공격 확대, 쿠퍈스크(Kupyansk) 동부를 밀어붙이는 중
-쿠퍈스크 동쪽 러시아가 점령했던 잔존 도시 지역을 확보하면서 우크라이나군이 루한스크로 밀어붙일 수 있게 돼. 이 지역은 러시아가 총선거로 합병하려고 했던 곳.

△ 아마존, 버크셔 해서웨이가 새로운 최저 세금 가장 많이 납부할 수 있어
-연구자들이 만약 세금이 제대로 납부된다면 어떤 회사가 이를 지불해야할지에 대해 자료 분석해봐. 그 결과 단지 여섯 개의 회사가 320억 달러의 예상 세금 중 절반을 부담했을 수 있단 결과 나와.

△ 도요타, 전기차 정책 비판하는 사람들에 대한 태도 누그러져
-도요타가 친환경 자동차 추진에 의문을 제기하는 투자자들 및 환경 단체와 회동 계획중

△ 미국, 주택용 토지 부족해지는 중

△ 이탈리아인의 권리가 선거에서 승리해
-지오르지아 멜로니의 우파 연합이 선거 승리할 것으로 보여

△ 강경한 이란 정부, 여성 권리 두고 점차 증가하는 불안 직면해

△ 드산티스의 재선거 캠페인, 플로리다 공화당 지부에 집중

<뉴욕타임스>

☆ 이탈리아서 지오르지아 멜로니가 선두 유지...유럽에 있어 매우 중요한 선거
-멜로니가 다음 총리가 될 가능성 높아, 첫 여성 총리 탄생 가능성. 후기 파시스트적 연원을 가진 첫 총리이기도
-현지시간 월요일까진 결과 확실치 않아. 새로운 이탈리아 의회 구성, 새 정부 마련되기까지는 여러 주가 걸릴 예상.

△ 러시아, 우크라이나인 징병 시작...우크라이나인으로 우크라이나군과 싸운다
▲ 독일, 우크라이나 지원하지만 탱크 보내진 않아...올라프 숄츠 총리 밝혀

△ 애봇(Abbott)과 드산티스간의 공화당끼리의 경쟁
-텍사스 주지사 그렉 애봇이 플로리다 주지사 드산티스가 계획한 항공편 통한 이민 공개적으로 비판하진 않았지만, 사적으로는 드산티스의 곡예가 텍사스 주지사를 속쓰리게 해

△ 이란 여성의 죽음이 동년배 쿠르드인들의 분노 촉발해

<블룸버그>

☆ 월스트리트 은행들, 대만에 대한 중국의 우울한 시나리오에 대비 중
★ 보스틱 연준 총재, 미국이 '상대적으로 질서 있게' 둔화할 수 있다고 밝혀 

△ 러시아인들의 대탈출...크렘린이 국경 봉쇄할 거란 우려도 커져

△ 태풍 '노루' 필리핀으로 향하는 중

△ 멜로니의 우파 연합이 이탈리아 선거서 큰 승리하나

△ 뉴욕의 빈 사무실이 전 세계 부동산 딜레마를 드러내다

△ 초거대 오염 야기할 석탄 채광 계획이 오스트레일리아의 기후 목표와 충돌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