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과 내통,수사 의뢰 검토할 것"...與도 '국회, 이 XX' 발언에 강경 대응 예고
"민주당과 내통,수사 의뢰 검토할 것"...與도 '국회, 이 XX' 발언에 강경 대응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 (2022.09.22/MBC뉴스)2022. 9. 22.(사진=MBC뉴스 캡처)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은 쪽팔려서 어떡하나" (2022.09.22/MBC뉴스)2022. 9. 22.(사진=MBC뉴스 캡처)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외교 순방 과정에서 포착된 "국회, 이 XX"라는 논란성 발언에 대해 "사실과 다른 보도로서 동맹을 훼손하는 것은 국민을 굉장히 위험에 빠뜨리는 것"이라는 입장을 26일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밝혀 눈길이 쏠리고 있다.

지난 21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美 바이든 대통령과 만난 이후 등장한 논란성 발언을 MBC가 22일 보도했고, 이 영상을 통해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xxx은 X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육성이 자막화된 채 매스컴으로 확산됐다. 이를 두고 윤석열 대통령이 "사실과 다른 보도"라고 맞받아친 것이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또한 "악의적으로 왜곡됐을 확률이 높다"라는 입장을 내놨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했는데, 회의 직후 만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힌 것.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사실상 정확한 워딩(word)은 안 들리기 때문에 보도에 신중을 기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문가들끼리 논란이 있는데도 자막을 씌워서 보낸(보도한) 것 자체가 의도적이며, 한미 동맹을 배척하는 위험한 사안으로 보도 윤리를 지키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라며 "(MBC항의 방문 건에 대해)국회 과방위(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와 논의 중"이라고 알렸다.

이어 "그 보도는 최초 보도니까 확인(팩트체크)을 거쳐야 하는데, 한미 동맹과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그런 중요 사항을 확인조차 하지 않았다"라면서 "발언 취지와 핵심 내용이 확인되지 않았으며 왜곡됐을 확률 높다. 전후 맥락을 비춰보면 (영상을 보도한)매체가 신중치 못하고 의도적이고 악의적일 확률 높다고 본다"라고 질타했다.

그는 "우리가 틀렸다고 한 건 모르겠지만, 그 보도는 기본을 지키지 않았다"라며 "전문가도 의견이 갈라지는데 단정적으로 (보도)했을 뿐만 아니라, 대통령실에서 사실과 다르다고 한 상황인데 해당 매체는 보도의 기본을 지키지 않았고 확인 요청을 지키지 않았으며 무책임하게 보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MBC라고 단정하지 않지만, 엠바고가 걸린 상황에서 보도 되기 전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알았다는 것은 그 언론이 보도윤리를 어기고 사적으로 내통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라며 "(수사의뢰 하느냐는 질문에)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대통령실의 김은혜 홍보수석은 22일(현지시간) 현안 브리핑을 열고서 해당 매체가 보도한 영상 속 발언 자막인 '국회'에 대해 "미국 국회가 아니다"라고 말했고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라고 전했다./

"국회에서 이XX들이 바이든 쪽팔려서‥" 윤 대통령 막말 파문 국내외 확산  2022. 9. 22.(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처)
"국회에서 이XX들이 바이든 쪽팔려서‥" 윤 대통령 막말 파문 국내외 확산 2022. 9. 22.(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처)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