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지방선거 기간 정치·선거 기사 댓글 노출 안한다
네이버, 지방선거 기간 정치·선거 기사 댓글 노출 안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전히 댓글은 운영되고 있어...실효성 문제 제기

네이버가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치·선거 관련 기사에서 댓글 비노출을 기본값으로 하고 정렬을 최신순으로 하는 등의 조치를 적용했다고 16일 밝혔다.

하지만 여전히 댓글은 운영되고 있어 이번조치가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과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는 격'이라는 비판이 제기되고있다.

[네이버 캡처 화면]
[네이버 캡처 화면]

네이버는 이번 조치로 선거 기간 정치·선거 기사는 이전처럼 댓글이 바로 노출되지 않고 댓글페이지를 클릭해야 볼 수 있다. 해당 언론사 페이지로 연결해주는 링크도 덧붙였다.

정치·선거 관련 기사의 댓글은 최신순으로만 정렬한다. 조작 논란이 일었던 '순공감순' 등 다른 정렬 기준은 제공하지 않는다.

또 전체 기사에서 트위터나 페이스북 계정을 사용한 댓글 작성을 못 하도록 했다. 소셜 계정은 휴대전화 번호 인증을 받지 않아 메크로 공격에 악용될 수 있다는 지적 때문이다.

네이버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실명인증 등 선거운동 기간 일정에 맞춘 추가조치가 예정돼 있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9일 계정(ID)관리 강화, 매크로 공격에 대한 대응 강화 등 댓글시스템 개편과 3분기 중에 모바일 첫 화면에서 자사가 편집하는 뉴스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빼는 등의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네이버의 뉴스 운영으로 언론사들의 댓글경쟁은 붙을 수 밖에 없으며, 댓글 운영으로 네이버로 쏠리는 비난을 언론사에게로 돌리는 꼴 밖에 안 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