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제명해야죠" 정진석 문자 노출되자...유상범, 윤리위원 사퇴
"이준석 제명해야죠" 정진석 문자 노출되자...유상범, 윤리위원 사퇴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9.19 19:58:30
  • 최종수정 2022.09.19 1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준석 ""윤리위원과 비대위원장이 수사결과 예측하고 징계 상의, 지시 내려"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에서 유상범 의원과 나눈 문자 내용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한 징계를 놓고 국민의힘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과 윤리위원인 유상범 의원과 나눈 문자 메시지가 언론에 포착되면서 당내 갈등에 또 불을 질렀다. 

이에 유 의원은 19일 논란이 불거진 지 5시간여 만에 윤리위원 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이날 오전 국회 의원총회에서 사진기자 등에 의해 촬영·보도된 정 위원장의 휴대전화 화면에는 "성 상납 부분 기소가 되면 함께 올려 제명해야죠"라고 답장을 보내는 내용이 포착됐다. 

이에 이준석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윤리위원과 비대위원장이 경찰 수사 결과를 예측하며 징계를 상의하고 지시를 내리는군요"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리한 짓을 많이 하니까 이렇게 자꾸 사진에 찍히는 겁니다. 한 100번 잘못하면 한 번 정도 찍힐 텐데"라고 꼬집었다.

논란이 되자 정 위원장은 페이스북에서 "휴대폰에 뜬 제 문자는 지난달 8월 13일에 유 의원에게 보낸 문자"라며 "8월 13일 저는 비대위원장이 아니었고 평의원이었다. 비대위원장을 맡은 것은 지난 9월7일"이라고 해명했다.

정 위원장은 지난달 13일 이 전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양두구육(羊頭狗肉) 등 발언을 한 날에 "그 기자회견을 보고 하도 기가 막혀서 우리 당 윤리위원인 유 의원에게 문자를 보냈다"고 했다.

유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언론에 보도된 문자 대화는 이 전 대표의 8월13일자 기자회견 후 그날 정진석 당시 국회부의장과 나눈 대화이고, 제 개인적 견해를 원론적으로 밝힌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다만 "윤리위원으로서 개인적 의견을 다른 의원에게 표한 것 자체는 부적절했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 "이번 불찰로 당 윤리위의 공정성, 객관성이 조금이라도 의심받아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오늘자로 윤리위원직을 사퇴한다"고 밝혔고, 이양희 윤리위원장도 유 의원의 사의를 즉시 수용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