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김경수가 센다이총영사 제안-閑職이라 거절"...조선일보 보도
드루킹 "김경수가 센다이총영사 제안-閑職이라 거절"...조선일보 보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일보 "文캠프 도운 대가로 2명 인사 추천권 보장받아"
"작년말 김경수 직접 전화해 센다이 총영사 제안"
"'오사카 총영사직' 약속 안 지킨 '한직' 제안에 거절"
與, "조선일보 부정 선거개입"이라며 언중위 제소·고소 엄포…타 언론에 '본보기' 보이는듯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인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현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이 댓글 조작 주범 '드루킹' 김동원(48·구속)씨에게 전화로 직접 인사 관련 제안을 했다는 진술이 나왔다고 조선일보가 16일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사정(司正)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드루킹이 경찰 조사에서 김 전 의원과의 관계에 대해 이같이 진술했다고 전했다.

드루킹은 또한 '댓글 조작'이 아니라 민주당 대선 경선 과정에서 문재인 캠프를 도운 대가로 김 전 의원에게 오사카 총영사직 등을 청탁한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은 지난해 초 민주당 대선 경선 현장에 자신이 이끄는 '경공모'와 '경인선' 회원 500여 명을 동원해 문재인 당시 후보를 지지하며, 이에 대한 대가로 문 후보 캠프로부터 2명의 인사 추천권을 보장받았다고 한다. 드루킹은 경공모 핵심 회원인 도모(61)·윤모(46) 변호사를 선대위원으로 추천했으며, 윤씨는 캠프에 들어갔고 도씨는 합류하지 못했다.

드루킹은 경찰 조사에서 "작년 6월 도씨를 위해 일본 대사직을 요청했으나, 김 전 의원 측이 거절했다"고 진술했다고 전해진다. 이후 김 전 의원 보좌관 한모(49)씨가 '도씨에게 1급 자리를 주겠다'며 '오사카 총영사직'을 드루킹에게 제안했다. 드루킹은 작년 9월 오사카 총영사직 인사 추천 진행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한씨에게 현금 500만원을 줬으나 실제 오사카 총영사 자리에는 다른 사람이 내정돼 있었다.

조선일보는 지난해 12월 28일 김 전 의원은 직접 드루킹에게 전화를 걸어 도씨를 '센다이 총영사'에 임명하는 제안했으나 드루킹이 '한직(閑職)'이라며 거부했다고 전했다. 김 전 의원이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자신을 기만했다고 생각했다는 것이다. 이에 처음부터 김 전 의원이 인사 약속을 지킬 생각이 없었다고 판단하여 드루킹이 등을 돌렸다고 풀이했다.

드루킹은 지난 3월 중순 김 전 의원에게 문자를 보내 인사 청탁 무산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다. 이후 3월 21일 사무실 압수 수색과 함께 경찰에 체포됐다. 조선일보는 “이에 대한 입장을 듣기 위해 김 전 의원 측에 수차례 연락했으나, 답을 듣지 못했다”고 밝혔다.

한편 민주당은 16일 김현 대변인 논평을 통해 최근 '김경수 요청에 드루킹 글 고쳐주고 지지 댓글도 달아' 등 조선일보의 최근 보도를 거론하며 "한쪽 말만 듣고 신빙성 없고 악의적인 기사를 일방적으로 냄으로써 김경수 후보에 대한 사회적 명예와 평가에 훼손을 가했다"면서 "김 후보와 관련해 악의적 날조보도를 일삼는 조선일보를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및 법적 고소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김현 대변인은 "김 후보는 드루킹으로부터 글 감수를 받은 적이 없고 15회씩이나 만난 일도 없다"고 부인으로 일관하면서 "아무리 언론의 자유가 있다고 해도 특정후보에 대해 근거도 없는 의혹을 악의적으로 생산하고 배포하는 건 부정 선거개입"이라는 주장까지 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이번 조선일보 기사에 대한 언중위 제소와 법적 고소가 처음이자 마지막이 되길 각 언론사와 언론인 여러분들께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했다. 조선일보를 '본보기'로 삼아 다른 언론사들에게까지 에둘러 '입맛에 맞지 않는 보도는 하지 말라'는 협박을 가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