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尹 출국하자 열흘이나 앞당겨 윤리위...이준석 제명 속전속결?
국민의힘, 尹 출국하자 열흘이나 앞당겨 윤리위...이준석 제명 속전속결?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9.18 11:59:32
  • 최종수정 2022.09.18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휴일인 18일 윤리위를 '기습 소집'했다. 법원은 주말 직전인 지난 금요일 주호영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제기한 직무정지 가처분 결정 불복에 따른 이의신청을 각하했다. 국민의힘 율사 출신 의원들은 법원의 결정을 자의적으로 해석해 비대위원장만 직무정지이고 비대위원들은 해당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자 법원은 이번 결정문에서 비대위 출범 시도 자체가 위법부당하다면서 보다 상세하게 비대위원장도, 비대위원장이 임명한 비대위원도 효력이 없다고 명시했다. 이달 말 법원의 추가 심문을 앞두고 국민의힘이 윤리위를 통해 이준석 대표 제명 수순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난무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순방 기간에 맞춰 윤리위를 당초 예정보다 열흘이나 앞당겼다. 이 대표는 전날 경찰에 출석해 10시간 넘는 조사를 받고 밤늦게 귀가했다.

윤리위 측은 오는 28일 열리는 회의는 '수해 봉사현장 실언'으로 징계 절차가 개시된 김성원 의원과 이밖에 권은희, 김희국 의원 등의 소명을 듣기 위한 것이라면서 이번 회의는 이와 별개라고 밝혔다. 이 대표 추가 징계를 위한 '이준석 징계위'임을 부인하지 않은 것이다.

당 관계자들도 언론에 "이 대표 건 외에 회의 소집 일정을 변경할 만큼 시급한 논의 대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윤리위를 통해 이 대표를 당과 윤 대통령 등에 대한 원색적 비난 언사 등을 빌미로 징계할 것으로 보인다. 

윤리위는 지난달 19일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당원 누구든 정치적 입장을 밝히는 데 있어 당의 위신 훼손·타인 모욕 및 명예훼손·계파 갈등 조장 등 당원으로서 품위유지를 위반하고 반복하면, 예외 없이 그 어느 때보다도 엄정하게 관련 사안을 심의할 것"이라는 입장문을 냈다.

국민의힘은 친윤계 주도로 만들어진 의원총회 결의문에 '당 윤리위에 접수된 이 대표 추가 징계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한다'는 내용을 포함시켰다.

윤리위도 의원총회 결의문에 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제 남은 수순은 '제명'이라는 게 당 안팎의 대체적인 예상이다.

법원의 정진석 비대위원장에 대한 가처분 심리는 오는 28일로 예정됐다. 이 대표가 제명되면 '사고'가 아닌 '궐위'가 되는 만큼 가처분 신청 자격을 상실하게 된다. 때문에 가처분이 기각될 것이라는 법리적 셈법에 따라 이 대표를 속전속결 제명시킬 것이라는 시나리오다.

이 대표는 윤리위의 제명 결정에 대해서도 가처분 신청을 할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