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변, 박선영 후보 지지...“전교조에 교육 다시 맡긴다면 국가적 재앙”
국변, 박선영 후보 지지...“전교조에 교육 다시 맡긴다면 국가적 재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교조 혁신학교, 기초학력 미달 비율 일반고의 2배”
-“학생인권조례 제정이 교권 훼손하면서 교실 붕괴 초래”

변호사단체 '국민의 자유와 인권을 위한 변호사모임'(회장 윤형모, 이하 국변)이 자유우파 진영의 서울시교육감 단일후보로 선정된 박선영 예비후보 지지 의사를 밝히며, 시민들의 동참을 촉구했다.

국변은 15일 성명을 통해 “다시 좌파에 서울 교육을 맡긴다면 국가적 재앙이 될 것”이라며 “대한민국 교육을 바로 세우기 위해서는 시민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국변은 “전교조는 자유민주시민을 양성해야 할 교실을 정치선전 도구로 전락시킴으로써 우리 학생들의 국가관과 가치관에 정체성 혼란을 일으켰고, 국론분열과 사회혼란의 불씨가 되고 있다”며 전교조와 친(親)전교조 교육감에 의해 붕괴된 교육 실태를 강조했다. 이어 “더 이상 전교조 출신 좌파교육감에게 서울교육을 맡길 수 없다”고 덧붙였다.

국변은 좌파교육감들이 도입한 '혁신학교' 재학생의 주요 과목 기초학력 미달 수준이 일반학교의 2배에 달할 만큼 학력 저하 현상이 심각하다고 지적하는 한편, 학생인권조례 제정이 교권을 훼손하면서 교실 붕괴를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이세영 기자 lsy215@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