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석 "확진자수 높지만, 사망자수는 낮아...치명률·위중증률 줄이는 전략으로"
정기석 "확진자수 높지만, 사망자수는 낮아...치명률·위중증률 줄이는 전략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석 국가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코로나19 특별대응단장)이 현재의 신규 확진자 수가 우려할 수준은 아니라고 밝히며 인구당 사망자수가 다른 나라에 비해 낮다는 점을 강조했다.

정 위원장은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브리핑에서 "국제적으로 같이 쓰고 있는 통계(아워월드인데이터)에 의하면 8월 첫 주(1~7일) 한국의 100만 명당 확진자가 1만4천여명으로, 일본 1만1천명, 미국 2천명 등보다 굉장히 높게 나오고 있다"며 "반면 100만명당 사망자는 미국이나 싱가포르, 일본에 비해 낮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확진자가 자꾸 늘어나는 것이 좋은 것은 아니지만, 전 정부 포함해서 보면 확진자 숫자가 그렇게 사회가 우려할 정도는 아니라는 것"이라며 "사망자 수 증가가 확진자 수 증가보다 낮은 것은 (정부가) 목표로 하고 있는 치명률과 위중증률을 줄이는 전략이 맞아 떨어졌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동일수의 확진자라면 가장 낮은 사망률과 위중증률을 유지하고자 하는 것이 민간자문위원회의 권고이자 정부의 목표"라며 "중증화율은 오미크론 피크 때 0.12~0.20% 되던 것이 지난 7월 4주에는 0.08까지 떨어졌고, 치명률도 같이 떨어져 있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백신 접종, 치료 병상 확보, 조기 치료제 투여가 치료의 핵심"이라면서 "코로나19로 사망하신 분들의 10명 중 6명은 접종을 제대로 안 받으신 분들이다. 대상자의 10%가 아직 3차 접종을 안한 만큼, 꼭 접종하기를 권고한다. 고위험군은 3차 접종이 기본이고 거기다가 추가로 4차 접종을 꼭 하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