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이준석 때리는 홍준표...이준석은 "수준 낮은 얘기" 일축
연일 이준석 때리는 홍준표...이준석은 "수준 낮은 얘기" 일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연일 작심 비판하고 있는 홍준표 대구시장이 15일 "더이상 이준석 신드롬은 없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1년 전 전당대회 때 당원과 국민들은 정권교체를 위해 무언가 바꿔보자는 절박한 심정으로 이준석 신드롬을 만들어 냈지만, 정권교체가 된 지금은 모두가 합심해 윤 정권이 안정되고 잘하도록 도와줘야 한다는 게 민심과 당심"이라며 "더이상 이준석 신드롬은 없다"고 했다.

이어 "정치판의 천변만화가 이렇게 시시각각 변하고 있는데 아직도 1년 전 상황으로 착각하고 막말을 쏟아내면서 떼를 쓰는 모습은 보기에 참 딱하다"며 "이제 그만 새로운 변화에 적응하고, 보다 성숙되고 내공 있는 모습으로 돌아오라"고 했다.

홍 시장은 이 대표의 지난 주말 기자회견을 비판하며 '왜 그런 욕을 먹었는지도 생각해보라'고 충고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같은날 오전 언론 인터뷰에서 홍 시장의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수준 낮은 얘기"라며 "예를 들어 학교에서 왕따 피해자가 있을 때 가장 안 좋은 게 '왕따당하는데도 이유가 있었을 것'이라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