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러 견제' 미일 연합훈련, 올해 횟수 작년보다 50%↑
'중러 견제' 미일 연합훈련, 올해 횟수 작년보다 50%↑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8.13 13:10:12
  • 최종수정 2022.08.13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해상자위대 호위함 이즈모(오른쪽)와 다카나미가 미국 해군 보급함(가운데)과 함께 연합 훈련 중인 장면 (사진=연합뉴스)

미군과 일본 자위대의 연합 훈련 횟수가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 늘어났다.

13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방위성 발표 기준으로 올해 1∼7월 미일 연합 훈련이 총 51회에 달했다면서 이는 작년 같은 기간(34회)보다 1.5배 늘어난 것이라고 보도했다.

2020년 1∼7월 연합 훈련이 23회였던 것과 비교하면 2.2배 증가한 것이기도 하다. 

이에 대해 닛케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개시 후 중국과 러시아가 일본 인근에서 군사 활동을 벌이는 점을 지적했다.

아울러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을 포함한 탄도 미사일을 반복해 발사하는 것도 미일 연합 훈련 증가의 배경이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