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국민 세금 지원?" 권성동, 여가부 사업 중단 넘어 사업 전체 감사 예고
"왜 국민 세금 지원?" 권성동, 여가부 사업 중단 넘어 사업 전체 감사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여성가족부의 성평등 문화 추진단 사업 중단을 성토하고 있는 관련 단체와 더불어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권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페이스북에서 "자신의 이념이 당당하다면 사상의 자유시장에서 국민의 선택을 받으면 될 일"이라며 "왜 이념을 내세워 세금을 받아 가려 하느냐. 성평등과 페미니즘이 그렇게 중요하면 자기 돈으로 자기 시간 내서 하면 된다"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관련 단체와 민주당의) 문제에 대한 접근방식 자체가 틀렸다"며 "오히려 버터나이프크루와 같은 사업에 혈세가 3년 동안 들어갔다는 게 개탄할 일"이라고도 했다.

페미니즘 관련 예산의 문제점을 조목조목 지적한 그는 "어떤 사업은 한국 영화에 성평등 지수를 매겼다. 여성 감독, 여성작가, 여성 캐릭터가 많이 나오면 성평등 지수가 높다고 한다. 여성 비중이 높아야 성평등이라 주장하는 것도 우습지만 이런 사업을 왜 세금으로 지원하느냐"며 '공유주방에서 밥 먹고 성평등 대화하기', '넷볼(패스로만 공을 옮겨 득점하는 스포츠) 가르치기', '모여서 파티하고 벽화 그리기' 등 일부 사업들을 거론했다.

지난달 권 원내대표는 여가부가 지원하는 '성평등 문화 추진단 버터나이프크루'를 정면 겨냥해 "남녀갈등을 완화하겠다면서 증폭시키고 특정 이념에 편향적으로 세금을 지원하며 과거 지탄받던 구태를 반복한다"고 폐지를 촉구한 바 있다. 이에 여가부는 "사업의 젠더 갈등 해소 효과성과 성별 불균형의 문제가 제기됐다"며 전면 재검토 의사를 밝혔고 이내 사업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날에도 권 원내대표는 "버터나이프크루와 같은 사업은 공공성도 생산성도 없다. 국민이 납세자로서 가져야 할 긍지를 저해하고 있다"며 "사업 중단을 넘어 사업 전체가 감사를 받아야 한다. 앞으로 여가부의 각종 지원사업을 꼼꼼히 따져보겠다"고 거듭 말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