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자 증가폭 두달째 둔화..."하반기에도 둔화세 이어질 것"
취업자 증가폭 두달째 둔화..."하반기에도 둔화세 이어질 것"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8.10 11:50:55
  • 최종수정 2022.08.10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취업자가 전년 동기 대비 80만명 넘게 늘었다. 하지만 증가 폭은 두 달째 둔화세이고 취업자 증가 폭의 절반 이상은 여전히 60세 이상 고령층이었다. 당국은 이 같은 둔화세가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847만5천명이었다. 1년 전보다 82만6천명 증가한 것이며 같은 달 기준으로 2000년(103만명) 이후 22년 만에 최대의 증가폭이다.

취업자는 지난해 3월 이후 17개월 연속 증가하는 추세이다.

하지만 증가 폭은 올해 5월 93만5천명에서 6월 84만1천명으로 줄었다. 이어 7월까지 두 달째 감소하는 흐름이다.

취업자 증가폭은 올해 1월과 2월 10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그러다 지난 3월(83만1천명), 4월(86만5천명), 5월(93만5천명) 등락을 거듭했다.

취업자 증가폭은 6월부터 다시 둔화세다. 정부는 취업자 증가폭 둔화 국면이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했다. 6월 고용동향 발표 당시 기획재정부는 "하반기부터 취업자 증가 폭은 점차 둔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미숙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이날 발표와 관련해 "제조업을 중심으로 취업자는 증가하고 실업자와 비경제활동 인구가 감소해 고용 증가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설명대로 7월 취업자 증가는 제조업이 견인했음이 드러났다. 반도체 수급 개선과 수출 호조 등의 영향으로 제조업 취업자는 17만6천명 늘었다. 2015년 11월(18만2천명) 이후 가장 많이 늘어난 것이다.

취업자는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13만명), 정보통신업(9만5천명), 농림어업(9만3천명),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8만6천명), 숙박·음식점업(5만4천명)에서도 증가했다.

반면 협회·단체·기타개인서비스업(-2만3천명), 금융·보험업(-2만1천명), 도·소매업(-1만명) 등에서는 감소했다.

7월 취업자가 늘긴 했지만 이 가운데서 60세 이상 고령이 47만9천명으로 여전히 절반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50대(19만4천명), 20대(9만5천명), 30대(6만2천명) 순으로 증가했는데 40대 취업자는 1천명 줄어 지난해 11월(-2만7천명) 이후 8개월 만에 다시 감소했다.

상용근로자는 89만5천명 늘어난 반면 임시근로자와 일용근로자는 각각 5만2천명, 7만7천명 감소했다.

실업률은 0.3%포인트 떨어진 2.9%였다. 실업자는 1년 전보다 8만4천명 감소한 83만6천명이었다. 올해 실업자 감소폭이 매달 20만∼40만명대에 달했던 것에 비하면 감소폭은 다소 축소됐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