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5만명 넘어...위중증 402명 사망 50명으로 급증
신규확진 15만명 넘어...위중증 402명 사망 50명으로 급증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8.10 10:19:03
  • 최종수정 2022.08.1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일 전국에서 15만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15만1천792명 늘어 누적 2천84만5천973명이 됐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14만9천897명)보다 1천895명 많다.

하루 확진자 수가 15만명을 넘어선 것은 지난 4월 13일(19만5천387명) 이후 넉 달(119일) 만이다.

이날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 3일(11만9천886명)의 1.27배, 2주일 전인 지난달 27일(10만240명)의 1.51배다.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 수의 전주 대비 배율은 1.22배→1.32배→1.35배→1.43배→1.24배→1.34배→1.27배다.

방역당국은 당초 이달 중 11만∼19만명, 중앙값으로 15만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수준에서 유행의 정점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했지만, 휴가철 변수를 고려한 추가적인 추세 관찰이 필요하다며 다음 주 새로운 예측 결과를 내놓겠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날 이달 중 20만명 정도의 확진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615명으로 전날(588명)보다 27명 늘어 역대 처음으로 600명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 3일 592명을 넘어선 역대 최다치다.

해외유입 사례를 제외한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15만1천177명이다.

확진자 증가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위중증 환자 수는 402명으로 전날(364명)보다 38명 증가했다. 위중증 환자 수가 400명대로 올라온 것은 지난 5월 9일(421명) 이후 93일 만이다.

위중증 환자의 85.3%(343명)는 60세 이상이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50명으로 직전일(40명)보다 10명 늘었다. 50명대 사망자가 발생한 것도 지난 5월 22일(54명) 이후 80일 만이다.

사망자는 80대 이상이 35명(70.0%), 70대가 7명, 60대가 4명, 50대 3명, 40대 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5천382명으로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2%다.

위중증 병상 가동률은 37.8%(1천760개 중 665개 사용)로 전날(38.5%)보다 0.7%포인트 낮아졌다. 환자는 늘었지만 하루 새 67개의 병상이 새로 확보된 영향이다.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58.1%로 전날보다 1.0%포인트 내려갔고, 중등증 병상 가동률은 44.8%로 전날보다 0.1%포인트 높아졌다.

이날 0시 기준 재택치료 중인 확진자는 63만9천166명으로 전날(59만5천491명)보다 4만3천675명 늘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