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오늘 비대위원장 임명 위한 당내 총의 수렴···이제 주호영 비대위 체제로
與, 오늘 비대위원장 임명 위한 당내 총의 수렴···이제 주호영 비대위 체제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사진은 지난 2020년 9월3일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 백드롭 사진. 2020.9.3(사진=연합뉴스)
사진은 지난 2020년 9월3일 국회 국민의힘 대회의실 백드롭 사진. 2020.9.3(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9일 비상대책위원회로의 전환을 위한 비대위원장 추인 안건을 의결한다. 이로써 국민의힘은,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을 코앞에 두고 이준석 당대표 체제를 자진해체함으로써 비대위 체제로의 본격적인 전환을 추진한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9시 국회에서 전국위원회를 열고 당대표 직무대행에 의한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 확대를 골자로 한 당헌 개정 상정안건을 의결 처리한다.

이 안건은 이미 지난 5일 열린 상임전국위원회에서 상정된 안건으로, 기존 당대표와 권한대행에 국한돼 있던 비대위원장 임명권을 직무대행에게도 부여한다는 내용이다.

이어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2시 화상으로 의원총회(비공개)를 소집해 비대위원장에 대한 당내 총의를 모을 예정이다. 비대위원장 물망에는 당내 5선 중진 현역 의원들로 모아졌고, 그 중에서도 주호영 의원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렇게 모은 총의를 통해 전국위원회를 열고서 비대위원장에 대한 건을 의결 후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이 그를 임명하는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그에 따라 새로운 비대위 체제가 이르면 12일 경 본격 출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국민의힘의 이날 오전9시에 예정된 전국위는 ARS자동응답 전화 방식을 통해 당헌 개정안을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