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탈북 北식당 종업원 북송 면밀 검토"
통일부 "탈북 北식당 종업원 북송 면밀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탈북종업원과 北억류자 교환 가능성 묻자...靑 "진전되면 말하겠다"

통일부는 11일 중국 저장성 북한 식당 여종업원의 집단 탈북이 국정원에 의한 기획 탈북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전날 jtbc 방송 보도에 대해 “사실 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면서 “(북송 여부 등을)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는 전날 2016년 4월 중국 소재 북한 식당인 류경식당에서 일하던 지배인과 종업원 13명의 탈북이 국정원의 기획으로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방송에서 류경식당의 지배인이었던 허강일씨는 목적지를 모른 채 국정원을 따라왔다고 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집단 탈북 종업원 문제와 관련해 입국 경위, 자유의사 등에 대한 지배인과 일부 종업원의 새로운 주장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어젯밤 보도에 나온 집단 탈북 문제와 관련해 입국 경위, 자유의사 등의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면서 “집단 탈북 종업원과 관련해서는 몇 차례 면담을 시도했으나 당사자들이 면담을 원치 않아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여종업원들이 북으로 송환을 원하면 돌려보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부분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며 북송 가능성을 열어뒀다.

정부는 2016년 4월 중국의 북한 식당에서 일하던 여종업원 12명이 자유의사로 집단 탈북해 입국했다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북한에 억류된 한국인이 정부가 파악한 6명 외에 1명 더 있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작년 5월에 가족분이 실종신고를 했었고 당시 실종상황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에 어려움이 있어서 억류 여부 판단에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 일부 웹사이트들에 대한 국내에서의 접속 차단이 일시 해제됐었다는 보도와 관련해서는 "저희도 확인해봤는데 종전하고 특별히 달라진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탈북 종업원 13명과 북한에 억류 중인 우리 국민을 교환할 가능성에 대해 "진전이 되면 말씀 드리겠다"고 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탈북 종업원들이 국가정보원의 기획으로 입국했고 이들은 북한으로 돌아가길 원한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현재로서는 더 드릴 말씀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