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항공기구 “北, 핵무기 완성해 예고 없는 미사일 발사 없을 거라 약속”
국제항공기구 “北, 핵무기 완성해 예고 없는 미사일 발사 없을 거라 약속”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5.11 11:34:14
  • 최종수정 2018.05.11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는 10일(현지시간) 북한이 핵무기 프로그램을 완성해 더 이상 사전 통보 없는 미사일 실험이나 민간 항공에 위험이 될 다른 활동들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월리엄 클라크 국제민간항공기구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장과 스티븐 크리머 항공 담당 국장이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평양을 방문해 북한 민항공사(GACA)의 리용선 사무차장과 만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 측은 최근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 전원회의 결정문에 따라 추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가 없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라크 대변인은 북한은 이번에 국제민간항공기구 관계자들을 만나 최근 중단된 항공 서비스들의 재개와 북한 영공 등을 통과하는 새로운 노선을 개선하는 데 관심을 보였다고 밝혔다. 국제민간항공기구는 북한의 이러한 제안들을 환영했다며 북한과 근접한 국가들과 노력해 국제사회의 협력을 촉진할 것이라고 했다.

지난 2월 국제민간항공기구는 VOA에 북한이 평양 비행정보구역(FIR)과 인천 비행정보구역을 잇는 항공로 개설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국제민간항공기구는 세계 항공업계의 정책과 질서를 총괄하는 유엔 산하기구로 1947년에 설립돼 190여 개국을 회원국으로 두고 있다. 한국은 지난 1952년에 가입했으며 북한은 1977년에 가입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