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원내대표가 당대표 직무대행...'익명 인터뷰' 하지 말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당대표 직무대행...'익명 인터뷰' 하지 말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이준석 당대표가 오늘 새벽 당 중앙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6개월' 중징계 처분을 받은 데 대해 국민께 송구하다면서 이제 당대표 직무대행은 원내대표 몫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권 인사들을 향해 '익명 인터뷰'를 하지 말자고 했다. 이 대표는 지난 1년 내내 핵심 관계자를 자처한 윤석열 대통령 측근들의 '익명 인터뷰'에 시달려왔다.

권 원내대표는 8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당의 입장에서 매우 불행한 일"이라며 "집권 여당 원내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윤리위 결정에 대해 의원 여러분은 각자의 입장이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과도한 해석과 거친 표현을 자제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익명 인터뷰는 절대 하지 말자"라며 "지금은 말 한마디가 당의 갈등을 더욱 증폭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대선 승리 4개월 만에, 지방선거 승리 1개월 만에 다시 당이 심각한 위기를 맞았다. 당의 혼란을 극복하고 상처를 치유하는 것이 저를 포함한 당원의 의무"라며 "향후 정치 일정과 관련해 언론은 여러 시나리오를 예상하고 있다. 현재 정해진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 축출 이후 당이 겪을 위기를 의식한 듯 "당이 과거로 회귀할지 모른다는 우려가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끊임없는 혁신의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징계 의결과 함께 이 대표의 권한은 정지됐다"면서 원내대표가 당대표 직무대행을 맡게 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후 취재진에게 "(이 대표의) 업무가 6개월 정지되는 것이라 '사고'로 해석돼서 직무대행 체제로 보는 게 옳다는 것이 다수의 의견"이라며 "징계 의결 즉시 효력이 발생해 당 대표 권한이 정지되고 원내대표가 직무대행을 하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사고'로 봤을 때는 '직무대행체제'이고 '궐위'로 봤을 때에는 '권한대행체제'가 된다고 실무자로부터 보고받았다"면서 '이 대표가 불복 의사를 밝혔는데도 직무대행체제가 되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지도부 총사퇴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는 "아직 최고위원들과 논의해 본 적이 없다"며 그럴 의사가 아직 없다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