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과거 민주당 행태라면 文정부는 탄핵감...김경수는 드루킹 공범"
김태흠 "과거 민주당 행태라면 文정부는 탄핵감...김경수는 드루킹 공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과 영부인은 드루킹사건 인지, 방조, 이용한 사람들"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김태흠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10일 친문(親문재인) 핵심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루 의혹이 확산된 민주당원 댓글 여론조작 사건(일명 '드루킹' 사건)에 대해 "적어도 과거같으면, 민주당이 하는 행태였다면 문재인 정부는 탄핵감"이라고 비판했다. 

김태흠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충남 대전 도솔다목적체육관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대전·세종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경남지사에 출마한 김경수 의원은 문 대통령의 분신이자 몸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경수 의원은 드루킹 사건의 공범"이라며 "문 대통령과 영부인은 (이 사건을) 인지했고, 방조했으며 이용한 사람들이다"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이번 정권 들어서 제일 먼저 한게 무엇이냐"며 "적폐청산이란 미명 아래 정치보복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민생은 어떤가. 높아진건 실업률이고 물가"라며 "최저임금 인상과 노동시간 단축으로 인해 중기업은 도산위기이고 소상공인은 어렵다. 이런 정권을 이번 선거에서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만과 독선에 가득 찬 문재인 정권은 이 나라를 어디로 몰고 갈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이 사람들이 언론을 조작하고 장악해 국민들의 눈과 귀를 자기들 색깔대로 덧칠하려고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나라를 세계 10대 경제대국으로 만든 세력은 좌파이냐 보수우파인가"라며 "이번 6.13지방선거는 지역의 참일꾼을 뽑는 선거지만 문재인 정부의 독주를 브레이크를 거는 선거라고 정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선거는 우리 충청도에서 승리의 불길을 전국으로 몰아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