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공무원 北 피살 사건' 與 TF "문재인 청와대가 엉뚱한 곳 수색하라 지시"
'서해 공무원 北 피살 사건' 與 TF "문재인 청와대가 엉뚱한 곳 수색하라 지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군에 의해 피격돼 사망한 우리나라 공무원 이씨에 대한 그래픽 뉴스. 2020.09.29(사진=연합뉴스)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됐다가 북한군에 의해 피격돼 사망한 우리나라 공무원 이씨에 대한 그래픽 뉴스. 2020.09.29(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위원장 하태경)가 "청와대와 국방부가 사건을 알고 있으면서도 해군·해경에 엉뚱한 곳을 수색할 것을 지시했다"라고 3일 밝혀 눈길이 쏠리고 있다.

이번 중간 점검 결과에서 나온 이같은 주장으로, 문재인 정부가 이 사건을 통째로 은폐하려 했던 것 아니냐는 의혹론으로도 불거질 수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사건 은폐 의혹으로도 불거질 수 있는 이유는, 문재인 정권 수뇌부가 이 사건을 알고 있으면서도 누구로부터 누구에게 대체 왜 엉뚱한 지시를 하달·수령했느냐는 것.

우선 국민의힘 해수부 진상조사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후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 이틀간의 연평도 일대 현장 점검 결과를 밝히겠다고 사전 예고한 일정이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지난 2020년 9월 서해에서 북한군의 총격에 피살된 故이대준(당시 47세)씨가 숨지기 전까지 6시간 동안 북한군에 의해 끌려다녔던 사실을 당일 청와대와 국방부가 알고 있으면서도 해군·해경에 엉뚱한 해역을 수색하라고 지시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하 의원은 "(故이대준 씨 피격)사건 해역 주변을 둘러본 결과, 故이대준 씨가 북한군에게 잡혀 있던 지점은 우리 영해에서 육안으로 보이는 지역"이라며 "이 씨가 살아 있을 때 우리 해군·해경정이 북한과 가장 가까운 바다에서 북측을 감시·대응했다면 북한이 우리 국민의 생명을 함부로 할 수는 없었을 것"이라고 질타했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이 씨에 대한 우리 정부의 촘촘한 추적과 탐지 및 감시활동의 방향이 명확했다면 그를 놓칠리 없었을지도 모른다는 것. 하지만 청와대와 국방부가 엉뚱한 지시를 내림으로써 그를 구조할 수 있었던 골든 타임을 놓쳤다는 지적이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김기윤 변호사 또한 이날 기자회견에서 "피격 사건 당일 오후, 이 씨가 북측 해역에 있다는 것을 우리 정부는 알면서도 해군·해경에 연평도 근해를 수색하라고 지시했다면, 명백한 직무유기에 해당할 것"이라며 "내일 감사원에 감사를 요청하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지난 이틀간 진행된 현장 점검 일정에는 하태경 의원을 비롯해 故이대준씨의 형인 이래진 씨, 국민의힘 TF 민간조사위원인 김진형 前 해군군수사령관도 함께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차주 안에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종합결과 보고서를 내놓겠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단장인 하태경 의원이 3일 현장 조사를 마치고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7.3(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단장인 하태경 의원이 3일 현장 조사를 마치고 인천연안여객터미널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7.3(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