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아빠 향한 遺자녀들의 가슴아픈 손편지 공개(전문)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아빠 향한 遺자녀들의 가슴아픈 손편지 공개(전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일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2층에서 열린 '서해 피살 공무원' 이대준(사망 당시 47세)씨의 위령제에서 숨진 이씨 자녀들이 쓴 편지가 공개되고 있다. 2022.7.2(사진=연합뉴스)
2일 인천시 중구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2층에서 열린 '서해 피살 공무원' 이대준(사망 당시 47세)씨의 위령제에서 숨진 이씨 자녀들이 쓴 편지가 공개되고 있다. 2022.7.2(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위원장 하태경)가 故이대준 씨 유자녀들이 자필 편지를 지난 2일 공개해 눈길이 쏠리고 있다.

국민의힘 TF 위원장인 하태경 의원에 따르면, 지난 2일 현장 점검 후 3일 오후12시40분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1번출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과를 밝힐 예정이다.

이 과정에서 하태경 의원이 故이대준 씨 유자녀들이 쓴 편지를 공개한 것인데, 어린 유자녀들의 손편지에는 "우리가 어떻게 살아왔고 어떤 환경에서 자랐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사람들은 자기들 편한대로 말하고 판단해 그것이 사실인 것처럼 포장한다"라며 "아빠가 47년동안 걸어온 삶은 그 누구도 마음대로 평가할 수 없다"라는 글이 담겼다.

이에 유자녀들의 손편지에 어떤 내용이 담겨 있는지 그 전문을 밝힌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일 밝힌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유자녀들 손편지.2022.07.03(사진=하태경 의원실, 편집=조주형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일 밝힌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유자녀들 손편지.2022.07.03(사진=하태경 의원실, 편집=조주형 기자)

[전문]

아빠, 저 00이에요. 아빠께 평소에 잘 못해드린 것 같아 항상 죄송해요. 그리고 같이 공원도 가고 같이 잤을때 정말로 재밌고 행복했어요. 저는 지금도 잘 지내고 있으니까 걱정안해도 돼요. 아빠도 잘 지내시죠? 제가 평소에는 말을 잘 안들을때도 있지만 저는 누구보다 아빠를 정말정말 사랑해요. 아빠도 아시죠? 아빠도 잘 지냈으면 좋겠어요. 아빠 정말정말 아주 많이 사랑해요.♡

2022년 7월1일.
아빠의 영원한 딸 올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일 밝힌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유자녀들 손편지.2022.07.03(사진=하태경 의원실, 편집=조주형 기자)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일 밝힌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유자녀들 손편지.2022.07.03(사진=하태경 의원실, 편집=조주형 기자)

[전문]

바다속에 잠들어 계신 그리운 아빠께.

아빠...이제는 마음속으로만 불러보는 호칭이 되었고 입밖으로 내뱉는 순간 눈물이 되어 버린ㄴ 가슴 아픈 호칭이 되었어요.

아빠는 바다를 사랑하셨고 늘 바다와 함께 하셨지만, 엄마와 전 아빠가 사랑하던 바다를 더는 볼 수가 없게 되었어요. 그 긴 시간 바다 위에서 살기 위해 얼마나 몸부림을 치셨을지 의식이 희미해져 가면서도 엄마와 저 그리고 동생을 얼마나 생각하고 그리워하셨을지 고통받으며 서서히 생을 마감하셨을 아빠의 모습을 생각하면 저와 엄마는 숨이 쉬어지지 않고 죽을 것 같은 고통이 밀려와 그 후로 바다에 가지 못해요.

아빠, 늘 우리 곁에서 걱정하는 마음으로 지켜보고 계시죠? 국가로부터 버림받고 아파하는 우릴 두고 아빠는 절대 가시지 못하셨을 거예요. 사람들은 잘 알지도 못하면서 아빠에 대해 함부로 말하고 권력을 가진 사람들은 남은 가족의 상처는 아랑곳없이 삶을 짓밟아도 그래도 저는 아프지 않을 것 같았는데 아빠, 솔직히 고백할게요. 저 너무 아파요. 너무 아파서 끝까지 버텨낼 수 있을지 두렵기도 해요. 아빠가 계시지 않는 이 세상을 우린 살아갈 수 있을까요? 아빠는 저와 동생에게 우주였는데 그 우주가 무너져 내린 세상은 온통 암흑투성이에요.

우리가 어떻게 살아왔고 어떤 환경에서 자랐는지 알지도 못하면서 사람들은 자기들 편한대로 말하고 판단하여 그것이 사실인 것처럼 포장해요. 아빠가 47년 동안 걸어온 삶은 그 누구도 마음대로 평가할 수 없는데 말이죠. 아빠를 평가할 수 있는 자격이 되는 사람은 아빠와 20년을 함께해온 엄마뿐이며 엄마와 제 가슴속에 자리잡은 아빠는 그저 그리움입니다.

아빠, 너무 이른 이별이 아프지만 사랑 많이 받고 자랐기에 그 사랑 가슴에 품고 그 어떤 바람에도 흔들리지 않는 굳건함으로 제길을 걸어갈게요. 아빠의 빈자리로 엄마의 어깨가 무겁지 않도록, 매일밤 우는 동생이 더는 상처받지 않도록 제가 더 잘할게요.

가족이 아님에도 아빠 죽음을 왜고가지 않고 아빠의 명예를 찾기 위해 함께 해주시는 대통령님, 변호사님, 국회의원분들이 계시고 신경 써주시는 직원분들이 있으셔서 더는 좌절하지 않고 그 고마움을 아는 사람이 될게요.

아빠, 이제는 편히 눈감으세요. 그동안 누가 뭐라해도 가족과 나라를 위해 헌신했던 아빠를 저는 너무 잘 알기에 나의 아빠, 존경합니다. 사랑합니다. 그리고 그립습니다.

다음 생이 있어서 우리 다시 만나게 되면 그 때 꼭 잘했다고 힘껏 안아주세요. 우리 네사람 꼭 다시 만나요.

2022년 7월2일 아들 올림./

2020년 9월 북한군이 피살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대준 씨의 배우자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변호사회관에서 전날 대통령실과 해양경찰이 발표한 이른바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이씨의 아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쓴 편지를 대독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왼쪽은 이대준 씨의 형 이래진 씨. 2022.6.17(사진=연합뉴스)
2020년 9월 북한군이 피살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대준 씨의 배우자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변호사회관에서 전날 대통령실과 해양경찰이 발표한 이른바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이씨의 아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쓴 편지를 대독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왼쪽은 이대준 씨의 형 이래진 씨. 2022.6.17(사진=연합뉴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