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대 수출 주력업종 대기업 "하반기 수출, 작년 대비 0.5% 증가에 그칠 것"
12대 수출 주력업종 대기업 "하반기 수출, 작년 대비 0.5% 증가에 그칠 것"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7.01 10:25:51
  • 최종수정 2022.07.0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원자재 수급난 및 공급망 애로로 인해 올해 하반기에 우리나라의 수출 증가세가 크게 꺾일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천대 기업 중 12대 수출 주력 업종을 대상으로 '2022 하반기 수출 전망'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응답 기업들은 올해 하반기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평균 0.5% 증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12대 수출 주력 업종은 반도체, 일반기계, 자동차, 석유화학, 철강, 석유제품, 선박, 자동차부품, 디스플레이, 바이오헬스, 컴퓨터, 이동통신기기로 응답 기업은 모두 150개사다.

전경련 제공

구체적으로 전기·전자, 철강, 석유화학·석유 업종은 하반기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각각 3.8%, 2.9%, 1.1%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반면 바이오헬스, 자동차·자동차부품, 일반기계·선박 업종은 하반기 수출이 작년 같은기간에 비해 각각 0.8%, 3.4%, 3.9%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기업 수 기준으로는 응답 기업의 44%가 하반기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본 기업은 56%였다.

하반기 수출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한 기업들은 원자재 가격 상승에 따른 수출경쟁력 약화(41.2%), 해상 및 항공 물류비 상승 등 공급망 애로(21.9%) 등을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반면 하반기 수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 기업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완화 및 세계 교역 활성화(45.1%), 원화 약세로 인한 가격 경쟁력 상승(21.3%),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수출 단가 상승(16.4%) 등을 주요 요인으로 들었다.

전경련 제공

한편 응답 기업의 42%는 올해 하반기 수출 채산성이 지난해 동기와 비슷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40%는 악화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수출 채산성 악화 요인으로는 ▲ 원유, 광물, 농산물 등 원자재 가격 상승(39.8%) ▲ 해운 운임 증가 등 물류비 상승(31.5%) ▲ 금리 인상 등으로 인한 이자 비용 상승(15.7%) 등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전반적인 생산원가의 상승이 수출 채산성을 떨어뜨리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경련 제공

기업들은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부 정책의 우선순위로 원자재 수급 애로 해소(35.2%)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해상운송 등 수출물류 애로 해소(34.0%), 한일관계 및 미중 무역분쟁 등 외교 현안 해결(15.4%) 등의 순이었다.

유환익 전경련 산업본부장은 "우리 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는 수출의 증가세가 둔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정부는 원자재 공급망 확보, 수출물류 애로 해소 등 우리 기업의 수출 실적 개선을 위한 환경 조성에 더욱 힘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