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북한운동연합, 대북 전단 살포 아닌 대북 의약품 지원 추진 '완료'
자유북한운동연합, 대북 전단 살포 아닌 대북 의약품 지원 추진 '완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자유북한운동연합에 따르면 지난 28일 북한으로 의약품을 보냈다. 2022.06.30(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
자유북한운동연합에 따르면 지난 28일 북한으로 의약품을 보냈다. 2022.06.30(사진=자유북한운동연합)

자유북한운동연합(대표 박상학)이 지난 29일 대북인도지원을 위한 애드벌룬을 띄워 보냈다고 30일 알려왔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이 밝힌 바에 따르면, 이들은 인천 강화도에서 코로나19 대비용 마스크 2만장과 타이레놀 성분의 진통제(페인릴리프) 8만정, 비타민C 3만정을 20개의 대형 풍선에 나눠 띄웠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北 김정은 체제에서는, 윤석열 정부가 통일부를 통해 죽어가는 북한 동포들을 살리려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지금까지 통지문을 받는 것마저 거절하고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우리는 코로나19로 약 한번 못써보고 죽어가는 비참한 북녘의 부모형제자매들을 위해 대북 전단 살포를 잠시 중단, 대북 의약품 지원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에서는 지난 2020년 중순경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