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회동할때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쇼핑몰 타격...펜앤 외신 브리핑(6월28일)
G7 회동할때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쇼핑몰 타격...펜앤 외신 브리핑(6월28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저널>
△'로 대 웨이드' 판결 이후 낙태 이용권에 관한 불확실성이 증가
-루이지애나 주의 낙태 금지법이 주 판사의 결정으로 당분간 정지된 반면, 다른 주들은 (낙태) 금지를 하기 시작했다. 연방 대법원이 낙태에 관한 헌법상의 보호를 철회한 후 새로운 법적 다툼이 형성되기 시작했다.

△ G7 수장들이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 지원을 약속했을 때 러시아 미사일이 우크라이나 쇼핑몰 타격
-인파가 붐비던 쇼핑몰에 미사일 명중으로 적어도 16명 사망, 이를 포함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공격하고 있음
-젤렌스키가 올해 말까지 러시아를 몰아낼 수 있게 도움 요청
-푸틴이 G20 정상회담에 참여할 것이라고 크렘린이 밝혀

△ 제트블루 항공이 스피릿 에어라인 구매 가격을 높여 부르다
-저가항공사 스피릿 에어라인을 사들이려는 제트블루 항공과 프론티어 항공 사이에 입찰 경쟁이 붙었다.

△ 투자자들이 금리 변동을 평가함에 따라 주식이 미끄러지다
-지난주 연준이 금리를 올릴 것이란 가벼운 예상 후 모멘텀을 잃으면서, 미국 주식이 살짝 낮게 마감했다 

△ 폭스바겐이 지멘스에 일렉트리파이 아메리카(미국의 전기차 고속 충전소 네트워크) 판매 딜에 거의 다다름

<뉴욕타임즈>
△ 소송이 몰아치는 가운데 판사들이 유타 주와 루이지애나 주의 낙태법을 금지
-낙태에 관련한 싸움이 주로 옮겨감에 따라 유타와 루이지애나 주의 클리닉은 주 판사들이 '방아쇠 법'을 정지시킴에 따라 일시적인 유예기간을 갖게 됐다. 
*방아쇠 법: 시행 불가능한 법률이지만 상황의 주요 변화가 발생할 경우 집행 가능성이 있는 법률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의회 의원들이 낙태권을 분명하게 보호하기 위해 투표제도에 법적 수정을 추가했다.

△ 연방 요원들이 존 이스트맨의 핸드폰 압류, 1월 6일 모의의 핵심 인물

△ 서방 국가들이 러시아를 징벌할 새로운 방법을 찾다
-석유가 상한제

<블룸버그>
△우크라이나 전쟁 최신 뉴스: G7이 우크라이나 쇼핑몰 공격은 전쟁 범죄라며 '아주 끔찍하다'고 언급

△ G7이 장관들에게 러시아 가스 가격 상한제를 고려해보라고 지시

△ 제재가 러시아의 미래 계획을 혼탁하게 함에 따라, 러시아가 역사적인 디폴트로 미끄러져내리다

△ 독일이 러시아 가스를 빠르게 대체할 대상으로 캐나다를 지목

△ 영국의 홍콩 반환 시기에 태어난 홍콩인들은 도시의 미래를 어떻게 보나

△ 홍콩 경찰이 애국심을 고양하기 위해 '오리걸음' 행진법 도입 (러시아, 중국, 북한 군사 열병식에서 군인들이 부자연스럽게 걷는 방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