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유족, 野 우상호에 봉인 자료 공개 협조 요청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유족, 野 우상호에 봉인 자료 공개 협조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2020년 9월 북한군이 피살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대준 씨의 배우자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변호사회관에서 전날 대통령실과 해양경찰이 발표한 이른바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이씨의 아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쓴 편지를 대독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왼쪽은 이대준 씨의 형 이래진 씨. 2022.6.17(사진=연합뉴스)
2020년 9월 북한군이 피살한 해수부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원 이대준 씨의 배우자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 변호사회관에서 전날 대통령실과 해양경찰이 발표한 이른바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 관련 기자회견에서 이씨의 아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쓴 편지를 대독하던 중 눈물을 흘리고 있다. 왼쪽은 이대준 씨의 형 이래진 씨. 2022.6.17(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권 시절 터진 북한군의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유족 이래진 씨가 27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대통령 기록관에 있는 특정 자료가 공개되도록 의결할 것을 정식 청구한다"라고 밝혀 눈길이 쏠리고 있다.

우선 <펜앤드마이크> 취재에 따르면 피살 공무원 유족인 이래진 씨가 요구한 자료는 총 5가지로, 모두 2020년 9월22일자 전후 자료다.

▲ 2020년 9월22일 오후 6시36분부터 9월22일 오후 10시11분까지 청와대가 국방부(산하기관 포함), 해양경찰청, 해양수산부으로부터 받은 보고에 관한 서류 (보고서 등 명칭불문)

▲ 2020년 9월22일 오후 6시36분부터 9월22일 오후 10시11분까지 청와대가 국방부(산하기관 포함), 해양경찰청, 해양수산부에게 지시에 관한 서류 (지휘서 등 명칭 불문)

▲ 2020년 9월22일 오후 6시36분부터 동년 9월28일 수석·보좌관 회의할 때까지 청와대가 국방부, 해양경찰청, 해양수산부, 국정원으로부터 보고받은 내용 중 "남북간의 통신망이 막혀 있다"는 취지로 된 내용을 보고받은 사실이 있는지 여부 및 있다면 보고받은 서류 (보고서 등 명칭 불문)

▲ 2020년 9월22일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근무한 청와대 행정관의 명단 및 이름이 포함된 자료 : 일명 '해경왕'으로 불리는 이로, 해경 수사국장에게 전화해 고함을 치고 '자진 월북에 방점을 두고 수사하라'는 지침을 전달했던 것으로 알려진 인물

▲ 2020년 9월23일 새벽1시~2시30분 진행된 NSC회의록과 NSC회의실에 위치했던 이들에 관한 자료 :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이인영 통일부장관, 서욱 국방부장관 참석

유족이자 피살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 씨는 이날 정보요청서를 통해 "대한민국 국민이 북한군에 사망할 때까지 문재인 전 대통령은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에 관한 내용을 요청한다"라면서 "이같은 정보공개에 대해 서울행정법원의 소송에서 승소했지만 청와대가 항소했다"라고 밝힌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그런데, 항소심 재판을 하던 중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하면서 대통령지정기록물로 지정했다"라며 '그래서 재판 승소에도 불구하고 문재인 前 대통령이 대통령지정기록물로 지정하여 열람할 수가 없다'라는 것. 그 결과 이같은 요청을 하게 됐다고 밝힌다.

앞서 지난 17일,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국회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우리 국민이 북한 군인에 의해서 희생됐고 항의했고 사과를 받았다. 그걸로 마무리된 사건아니냐"라면서 "그분(피해자)의 월북 의사가 있었는지 아닌지가 무엇이 중요하냐. 민생이 급한 지금 왜 그것을(월북 몰이 논란 규명) 왜 하느냐"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위원장 하태경)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서 "여야 모두 자체 조사단의 진실규명 목적이 같다면,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그날의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