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1918년 이래 최초로 외채 디폴트 선언 위기...펜앤 외신 브리핑(6월27일)
러시아, 1918년 이래 최초로 외채 디폴트 선언 위기...펜앤 외신 브리핑(6월27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저널>
△낙태법 공식 폐지 후 낙태시술자들이 새로운 지형을 맞닥뜨리다
-전국의 낙태시술자들이 시술을 중지하거나 더 많은 주들이 연방대법원의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뒤집은 결정에 따라 (낙태시술)금지 명령을 내리기 전으로 예약을 옮기고 있다. 낙태권을 지지하는 일리노이와 같은 주들의 조사량 급증

△ 낙태 반대론자들은 (낙태 제한의 범위를) 얼마나 할지 고려중
-낙태를 제한할 새로운 힘을 갖게 된 공화당 성향의 주들은 제한 규정을 늘릴지 광범위하게 금지할 것인지 선택에 직면

△ 클레런스 토마스(이번 '로 대 웨이드'판결 폐지에 찬성한 판사 중 1명)가 동성 결혼과 피임을 재논의하다
-많은 보수주의자들은 폭넓게 받아들여졌던 결정들을 재검토할 연방대법원의 (성공)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말한다

△ 기간 추적 앱이 판결 후 익명성에 초점을 맞추다
-사람들이 월경과 임신을 모니터링할 수 있게 해주는 앱이 개인 데이터 수집물이 될 수 있다. 앱을 삭제한다고 해서 항상 디지털 정보 부스러기들을 모두 지워버릴 수 있는건 아님

△ 교회가 조심스러운 행보를 보임, '로 대 웨이드' 판결 이후 (사회에) 진정할 것을 촉구

△ 투자가들이 가치주가 시장을 주도하는 현상이 지속될 것이 틀림없다고 봄

△ 제재 때문에 러시아가 볼셰비키 혁명 이래 사상 첫 외부로부터의 디폴트 압박을 받고 있음

△ 테슬라, 포드, GM이 비용과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전기차 가격을 올림

△ 미국이 이란의 공중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이스라엘, 아랍 군 수뇌부와 비밀 회동

△ G7이 러시아산 오일 가격의 한도를 정하는 새로운 제재를 하기로 합의할 듯

<뉴욕타임즈>
△ '로 대 웨이드' 판결로 낙태 찬반진영의 격렬한 활동 촉발
-반 낙태진영은 모든 주에서 낙태 금지 촉구, 반면 낙태 찬성진영은 거리로 쏟아져나와 바이든 행정부의 행동 촉구

△ G7 지도자들 회동, 러시아는 미사일 공격하겠다는 메시지 보내

△ '보이지 않는 우리' 중국이 미래를 어떻게 감시하고 있나

△ 뉴욕의 게이 프라이드 퍼레이드에 위기의식이 스며들다
-연례 퍼레이드가 축하 분위기 속에서 치러졌으나 대법원의 낙태 금지 판결과 게이 인권에 대한 위협이 부정할 수 없는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다

△ 총기 폭력 조사자들에게 있어 초당적인 법안은 '절반만 채워진 유리잔'

<블룸버그>
△ 러시아가 1918년 이래 최초로 외채 디폴트 선언 위기

△ G7 수장들이 우크라이나에 무제한의 지원 선언

△ 미국이 G7에 중국의 일대일로에 대항할 것을 재촉구

△ 중국 경제가 6월에 락다운으로 유발된 불황으로부터 개선됨

△ 파월 연준의장의 2% 인플레이션 목표가 행운이 필요, 또는 실패할 경우, 고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