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억원 이하 서울 아파트로 매수세 몰렸다
6억원 이하 서울 아파트로 매수세 몰렸다
  • 김진기 기자
    프로필사진

    김진기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6.26 12:51:24
  • 최종수정 2022.06.26 2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으로 올해 상반기 서울 아파트 시장에 극심한 거래 절벽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6억원 이하 저가 아파트는 상대적으로 거래가 활발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얼마 남지 않은 서울의 저가 아파트 거래에 매수자 수요가 몰린 결과로 풀이된다.

26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시스템에 따르면 올해부터 이날까지 공개된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신고 건수는 총 7천488건이었다. 전년 동기(2만6천263건) 대비 28.5% 수준으로, 거래량이 지난해의 3분의 1 수준에도 못 미쳤다.

여기서 6억원 이하 거래 건수는 2천819건으로 전체의 37.6%에 달했는데 전년 동기의 6억원 이하 거래 비중(30.4%, 7천988건)과 비교하면 7.2%포인트(p) 높아진 것이다.

전문가들은 강력한 대출 규제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이자 부담까지 크게 늘어가는 탓에 정부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 등을 받을 수 있는 6억원 이하 저가 아파트 거래가 상대적으로 많았다고 분석했다.

서울수도권 아파트값은 문재인 정부 5년간 수직상승했다. 올해에도 지난해보다 6억 초과∼9억원 이하 대상 아파트가 늘었다. 하지만 올해 서울 아파트 실거래 신고 건수 전체에서 6억원 초과∼9억원 이하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 27.9%(7천335건)에서 올해 21.4%(1천599건)로 6.5%p 낮아졌다.

상대적으로 대출 부담이 적은 6억원 이하 저가 위주로 매수세가 몰리게 된 것이다.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20%로 축소되는 9억원 초과 15억원 이하 거래 비중도 지난해 25.9%(6천806건)에서 올해 23.8%(1천782건)로 줄었다.

반면 주택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되는 15억원 초과 고가 아파트의 거래 비중은 지난해 15.7%(4천134건)에서 올해 17.2%(1천288건)로 소폭 상승했다.

실거래가 30억원이 넘는 초고가 아파트 거래 비중도 지난해 상반기 2.2%(579건)에서 올해 4.1%(307건)로 2배 커졌다.

대출 규제나 금리 인상의 영향을 받는 계층은 저가 주택,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계층은 좋은 입지에 고급의 대형 아파트 매수에 나서는 흐름이다. 서울 아파트 평균가인 10억 내외 구간대의 주택 거래는 거래 절벽 현상을 겪고 있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거래 절벽 속에 양극화가 심화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