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6%대 물가 상승 필연적...고물가 상당 기간 진행될 것"
추경호 "6%대 물가 상승 필연적...고물가 상당 기간 진행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도처에 물가 상승을 유발할 요인들이 잠재해있는 불안한 상황이라면서 상당 기간 고물가가 지속될 것이라 전망했다.

추 부총리는 26일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서 "국제 유가 상승과 원자재 가격 그리고 국제 곡물가가 급등해서 그 영향을 저희가 필연적으로 받고 있다"며 "6월 또는 7∼8월에 6%대의 물가 상승률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물가 상승의) 대부분이 해외발 요인이어서 국제 유가가 단기간에 좀 떨어지면 숨통이 트일 텐데 당분간은 그런 상황이 가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전반적으로 고물가가 상당 기간 진행될 것"이라 말했다.

추 부총리는 물가 안정을 위해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해야 하는 시점이라 강조하며 최근 경제단체장을 만나 임금 인상과 가격 인상 등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한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임금을 올리지 말라는 것이 아니고 임금을 과다하게 좀 안 올렸으면 좋겠다는 것"이라며 물가 상승이 임금 상승으로 연결되고 다시 이것이 물가 상승으로 연결된다고 지적했다.

추 부총리는 "전기요금 인상을 해야 한다"며 "차일피일 미룰 수 없기 때문에 조만간 적정 수준의 전기요금 인상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시에 공공기관 개혁도 늦출 수 없는 과제로 꼽았다. 그는 공공기관 개혁에 대해 "비핵심 업무는 좀 줄이고 업무가 중복되는 것은 서로 좀 없애는 차원"이라며 "재무적으로 굉장히 적자가 많고 부채가 누적되기 때문에 재무 위험이 높은 기관들은 특별히 집중 관리를 하는 대책 등을 순차적으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 국민 전반의 필수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기업들, 특히 철도, 전기, 가스, 공항 등에 대한 민영화는 검토한 적이 없고 검토할 계획도 전혀 없다"고 말했다.

추 부총리는 고용노동부가 주 52시간제 개편 발표를 한 데 대해 대통령실에서 아직 보고받은 바 없다며 단순한 아이디어 차원이라 뭉갠 데 대해 "약간의 어법 차이가 있고 해석이 좀 달랐다"면서 "노동계, 전문가들과 얘기해 경직적이고 획일적인 부분의 유연성을 높이는 최적의 방안을 찾자는 게 정확하다"고만 답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