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격리 생활비, 내달 11일부터 받기 힘들어진다
코로나 격리 생활비, 내달 11일부터 받기 힘들어진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내달 11일부터 코로나19 격리자 생활지원비와 유급휴가비 지원 대상을 축소키로 했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방역 상황의 안정적 추세에 따라 정부는 격리 관련 재정지원 제도를 개선해 지속가능한 방역을 도모하고자 한다"고 했다.

격리자 생활지원비는 지금까지 소득과 관계없이 지급됐다. 유급휴가비도 전체 중소기업 근로자에게 지급됐다. 하지만 다음달 11일부터 기준중위소득의 100% 이하 가구와 종사자 수 30인 미만의 기업 근로자에게만 지급하는 것으로 조정된다.

입원환자 치료비는 상대적으로 본인 부담이 크다는 점 등을 고려해 지금처럼 계속 지원하되, 본인부담금(의원급 1만3천원)이 적은 재택치료자는 정부 지원을 단계적으로 축소해 나갈 방침이다.

정부에 따르면 3월 넷째 주 이후 확진자 규모는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7천227명.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 역시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며 병상 가동률도 지속해서 한 자릿수 대를 유지하는 중이다.

정부는 지난 22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환자가 발생한 원숭이두창에 대해 감염병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 중대본을 중심으로 환자 격리와 치료에 집중하고 빈틈없는 역학조사를 진행해 추가 확산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