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피살 공무원' 유족 간담회에서 터진 울분의 목소리 "文 행적 모두 밝혀라"
'北 피살 공무원' 유족 간담회에서 터진 울분의 목소리 "文 행적 모두 밝혀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이대준 씨의 형 이래진 씨와 악수하고 있다. 2022.6.24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이대준 씨의 형 이래진 씨와 악수하고 있다. 2022.6.24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위원장 하태경)'가 문재인 정부 청와대를 겨냥함에 따라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 주요 책임자들이 도마위에 올랐다. 바로 서훈 당시 국가안보실장을 향해서다. 서훈 실장 외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당시 행적 또한 상세히 밝히라는 유족들의 목소리도 터져나왔다.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유족 초청 간담회를 열었는데, 이 자리에 참석한 권성동 원내대표가 "서훈 전 실장은 이 사건의 진실을 밝히는 데 협조할 의무가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권성동 원내대표에 따르면, 서훈 전 실장은 해외 출장 중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국내로 귀국해 입장을 표명하라는 주장이다.

하태경 TF 위원장도 이날 "사건이 일어난 6시간 동안 당시 정부는 무엇을 했느냐"라면서 "국민을 구하려는 최선의 노력을 했는가에 대해 전혀 노력을 안 했다는 것이 확인됐다"라고 질타했다. 이어 "당시 청와대가 주도해서 월북몰이를 했다는 정황도 드러나고 있다"라 언급했다.

이번 유족 간담회에는 피격 사건의 피해자인 故 이대진 씨의 가족이 함께 했다. 유족인 이래진 씨는 이날 "사건의 골든타임 6시간과 대통령의 시간을 밝히기 위해 정보공개청구를 했다"라면서 "대통령도 스스로 국민과 싸우지 않겠다고 약속했음에도 대통령지정기록물 공개에 대해 전날 공개를 거부했다. 비록 힘없고 부족하지만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김기윤 변호사도 이날 자리했는데, 그는 이 자리에서 "대통령이 그 시간에 무엇을 했는지 대통령지정기록물로 지정 봉인 했는데, 국회 재적의원 3분의 2가 동의하면 열람할 수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3일 유족의 법률대리인(김기윤 변호사)에 따르면 대통령기록관은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에 불응한 상태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