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월북몰이' 한 것도, 민생 망친 것도 민주당...사죄하라"
권성동 "'월북몰이' 한 것도, 민생 망친 것도 민주당...사죄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북한군에 의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의 태도를 연일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19일 페이스북에 올린 '대한민국 공무원 이대준 씨는 월북자가 아닙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지금 민주당은 자신의 죄를 또 다른 죄로 덮어보겠다는 심산인가"라며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진상규명보다 민생이 중요하다고 했다. 해수부 공무원을 '월북몰이' 한 것도 민주당이고, 민생을 망친 것도 민주당"이라고 질타했다.

권 원내대표는 전 정권이 북한에 의해 피살되고 사체 소각까지 당한 우리 국민을 상습적인 도박 끝에 월북을 시도하다 당한 것으로 몰아갔다면서 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통령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나선 상황이다.

권 원내대표는 전날에도 SNS를 통해 문 전 대통령에게 입장을 표명하라고 압박했으며 월북 시도를 단정할 수 없다는 정부 발표를 계기로 당내 진상 규명 TF 활동도 공식화했다.

권 원내대표는 윤건영 민주당 의원이 '사건 당시 월북으로 판단할 만한 근거가 있었다'고 강변하자 "그렇다면 근거를 공개하라. 모든 입증 책임은 주장하는 사람에게 있다"며 "윤 의원은 '월북이 아니라는 증거'를 가져오라는 궤변을 그만두라. 중세 마녀사냥 때나 즐겨 쓰는 반지성적 폭력이다. 수많은 여성이 마녀가 아니라는 증거를 대지 못해서 죽었다"고 맞받았다.

이어 "민주당은 끊임없이 정의와 인권을 강조하지만 딱 두 곳이 예외다. 하나는 민주당 자신이고, 다른 하나는 북한"이라며 "'내로남불'을 넘어 '북로남불'"이라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는 '월북' 누명을 벗은 고(故) 이대준 씨의 아들이 지난 17일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를 게시했다. 그러면서 "아버지를 잃은 아들이 스무 살 생일에 자신의 아버지는 '월북자'가 아니라고 세상을 향해 외쳤다"며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아들의 외침 앞에 사죄부터 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