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프랑스·이탈리아·루마니아 지지 받았다"...우크라이나 대통령, EU 가입 의지 피력
"독일·프랑스·이탈리아·루마니아 지지 받았다"...우크라이나 대통령, EU 가입 의지 피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 4개국 정상 키예프(키이우) 방문 후 동영상 메시지 발표
"우크라이나의 완전한 안전과 영토 보전을 보장받을 때까지 계속해 싸우겠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사진=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독일·프랑스·이탈리아·루마니아 4개국 정상의 지지를 받았다면서 유럽연합(EU) 가입 실현 의지를 또다시 피력하고 나섰다.

16일(현지시각)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마리오 드라기 이탈리아 총리가 우크라이나의 수도 키예프(우크라이나어 키이우)를 방문한 가운데 젤렌스키 대통령은 클라우스 요하니스 루마니아 대통령을 포함한 네 나라 정상과 회담을 했다.

이후 젤렌스키 대통령은 동영상을 통해 “오늘은 역사적인 날”이라며 “우크라이나는 유럽 4개국의 강력한 국가들의 지지를 받았음을 실감했다”고 밝히고 이날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EU 회원국 4개국 정상이 우크라이나의 EU 가입을 지지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는 우크라이나의 완전한 안전과 영토 보전을 보장받을 때까지 계속해 싸워 나아갈 것”이라고 말하는 등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항전할 의지를 강력히 피력했다.

한편,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동부 완전 장악을 목표로 우크라이나 측 거점인 루한스크주(州) 세베로도네츠크에 대한 공세를 강화했다.

영국 국방부의 분석 자료에 따르면 세베로도네츠크에 주둔 중인 우크라이나군과 시민들은 매우 곤란한 상황에 직면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국방부는 같은 날 우크라이나 각지의 주요 시설을 미사일로 타격해 동부의 하리코프(하르키우)주와 도네츠크주의 우크라이나군 관련 시설을 파괴했다고 발표했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