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분석] 野 '86운동권 우상호 체제' 확정···최대 갈등 요소는 당헌개정? 왜
[집중분석] 野 '86운동권 우상호 체제' 확정···최대 갈등 요소는 당헌개정? 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이한열 열사 35주기 추모식에서 이 열사의 추모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2022.6.9(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이한열 열사 35주기 추모식에서 이 열사의 추모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2022.6.9(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0일 중앙위원회의 압도적 인준을 통해 우상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공식 출범시켰다.

이로써 민주당은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운동권' 이력의 사령탑을 통해 전열을 재정비하게 된 것인데, 과연 얼마나 효용이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른바 '86운동권 용퇴론'이 당 안팎에서 밀려드는 상황에서 86운동권의 대부나 마찬가지인 인물이 민주당을 장악하게 된 것이기 때문이다.

86운동권 색채는 그와 함께 전대협 이력으로 묶여있는 박홍근 의원이 현재의 민주당 원내대표라는 점에서 묽게 만들기 어려운 점도 한몫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즉, 최근 지난 선거에서 연달아 패배한 민주당이 86운동권 출신 세력을 앞세워 앞으로 약 2년간 선거가 없는 일정에서 무슨 활동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게 민주당의 당면 현안인 셈.

그 현안 중 차기 지도부 선출을 앞두고 다루게 되는 문제가 더불어민주당의 당헌당규 개정 여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세부적으로 보자면, 당대표 선출 과정에서 반영될 최다 반영 주체인 대의원·권리당원의 반영 비율 조정 문제다.

현재 민주당 당헌당규(제2절 당대표와 최고위원회 등) 제25조(당대표와 최고위원의 선출과 임기)에 따르면 당대표는 전국대의원 45%, 권리당원 40%, 국민 여론조사 10%, 일반당원 5%(모두 유효투표결과)로 선출한다.

더불어민주당 공천 CG.(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공천 CG.(사진=연합뉴스)

핵심은 권리당원의 반영 비율 조정 문제다. 민주당 당규 제2호 <당원및당비규정> 제5조(선거권)에서는 '권리행사 시행일로부터 6개월 이전까지 입당한 권리당원 중 권리행사 시행일 전 12개월 이내에 6회 이상 당비를 납부한 권리당원에게 공직 및 당직 선거를 위한 선거인 자격 및 추천을 위한 권리를 부여하는 것'으로 규정돼 있다.

최근 당 안팎에서 존재감을 내보이는 이재명 의원 강성 지지세력인 '개딸'의 존재를 두고 친이재명계 측은 권리당원의 비중을 늘리려는 모양새다. '개딸'이 민주당의 권리당원일 수 있다는 인식에 기인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럴 경우 차기 지도부는 86세력 용퇴론 이후의 민주당을 통째로 접수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와 달리 당내 반(反) 이재명 세력은 이와 반대되는 시선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다보니 이번 우상호 비상 지도 체제가 자칫하다간 공천 학살의 원인을 자초할 수도 있는 상황에 몰렸다고 볼 수 있다. 이번 비상지도체제를 이끌 비대위원 중 여성과 청년 몫 비대위원은 10일 중앙위원회 의결 시점까지 결정내리지 못한 것.

민주당 소식통에 따르면 중앙위원회는 10일 오전 10시 우상호 의원을 비상대책위원장으로 하는 비대위 구성의 건을 온라인 투표에 부쳤다.

결과는 전체 452명 중 92.7%(419명)의 압도적 비율로 의결처리됐다.

'우상호 총괄 비대위'의 비대위원으로는 박홍근 現 원내대표를 비롯해 각 선수별로 한정애(3선)·박재호(재선)·이용우(초선)·김현정(원외)로 구성됐다.  여성과 청년 몫 비대위원은 비대위 논의를 통해 지명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8월에 열리는 전당대회의 결과는 다음 선거인 2024년 총선의 공천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때문에 이번 여성·청년 목 비대위원이 누가 되느냐에 따라 나비효과를 직격으로 맞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한편, 우상호 체제는 8월 전당대회 이후 민주당의 지도체제에 대해 단일지도체제·집단지도체제 정립 여부를 두고서도 상당한 고심을 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이한열 열사 35주기 추모식에서 이 열사의 추모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2022.6.9(사진=연합뉴스, 편집=조주형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대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이한열 열사 35주기 추모식에서 이 열사의 추모비를 어루만지고 있다. 2022.6.9(사진=연합뉴스, 편집=조주형 기자)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