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변호사 사무실 화재로 7명 사망...변호사에 앙심 품고 방화
대구 변호사 사무실 화재로 7명 사망...변호사에 앙심 품고 방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인근 변호사 사무실 빌딩에서 불이나 시민들이 옥상 부근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이 화재로 7명이 숨지고 46명이 다쳤다. 2022.6.9 (연합뉴스)
9일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인근 변호사 사무실 빌딩에서 불이나 시민들이 옥상 부근에서 구조를 기다리고 있다. 이 화재로 7명이 숨지고 46명이 다쳤다. 2022.6.9 (연합뉴스)

대구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인근의 건물에 불이 나 7명이 숨졌다.

9일 오전 11시경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대구지방법원 뒤편의 7층짜리 건물 2층에서 불이 났다.

소방차 50여 대와 소방인력 160여명이 동원되어 20분 만에 불은 꺼졌다.

사망 인원은 7명, 건물 밖으로 대피한 인원은 40여 명이었다.

제보에 의하면 불이 난 2층엔 변호사 사무실이 있었고, 사망자 중 6명이 변호사 사무실 직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원인은 방화로 알려졌다.

해당 사무실 변호사의 사건 처리에 불만을 품은 범인이 사무실에 불을 질렀으며, 범인도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진다.

변호사는 다른 지역 재판에 참여하느라 사무실에 없던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오전 10시 55분께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법원 뒤 7층짜리 빌딩 2층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난 가운데 건물 유리창이 깨져있다. 2022.6.9 (연합뉴스)
9일 오전 10시 55분께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법원 뒤 7층짜리 빌딩 2층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난 가운데 건물 유리창이 깨져있다. 2022.6.9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