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대협 운동권'으로 회귀하는 민주당···우상호, 비대위원장으로 추대
'전대협 운동권'으로 회귀하는 민주당···우상호, 비대위원장으로 추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사진=연합뉴스, 편집=펜앤드마이크)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에 4선의 우상호 의원이 7일 추대됐다. 이로써 우상호 신임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는 8월 전당대회 전까지 민주당 비상지도체제를 이끌게 된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겸 당대표 직무대행에 따르면, 민주당은 이날 오후 3시 국회 본관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지도체제 구성을 위한 총회에 돌입했는데, 이같은 결론을 내놨다.

주요 관전 포인트는, 당내 운동권 헤게모니를 형성 중인 일명 '86그룹'이 이재명 의원을 어떻게 보고 있느냐는 것.

민주당 비대위원장으로 추대된 우상호 의원은 과거 86그룹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소속으로 활동하다 정치권으로 들어온 인물이다.

심지어 전대협 동우회까지 만들어 전대협의 과거 기록을 책으로까지 출판하는데 1기 출판위원으로까지 이름이 올랐다.

우상호 의원과 가까운 이는 과거 전대협 운동권 활동을 함께 했던 김태년·이인영·송갑석·박홍근(전대협 동우회장) 등으로 이미 당내 요직에 다수 포진해 있다.

이같은 전대협 운동권 출신의 우상호 의원이 비대위원장이 됐는데, 앞으로 2달 후 민주당 지도부 재편에서 이재명 의원의 생존 여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대협 출신 운동권 인사들 가운데에서도 박홍근 의원은 과거 이재명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의 캠프 비서실장으로 합류한 바 있으나, 여타 후보들은 이렇다할 활동을 대외적으로 밝힌 바가 거의 없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선수별 추천 비대위원 명단을 밝혔다. 초선-이용우(경기 고양정), 재선-박재호(부산 남구을), 3선-한정애(서울 강서병) 의원과 원외위원장협의회의 김현정 경기 평택을 지역위원장을 비롯해 당연직으로 박홍근 원내대표가 올랐다./

조주형 기자 chamsae998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