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무릎 꿇은 박지현 "윤호중 위원장님과 다시 머리 맞대고 싶다"
결국 무릎 꿇은 박지현 "윤호중 위원장님과 다시 머리 맞대고 싶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분히 상의하지 못하고 기자회견을 한 점 사과드린다"

6.1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당 쇄신을 강하게 요구한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결국 당내 주류들의 잇따른 압박으로 백기를 들었다. 박 위원장은 27일 '86그룹 용퇴론' 등으로 내홍을 일으킨 데 대해 고개를 숙이며 "특히 마음 상하셨을 윤호중 위원장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일선에서 열심히 뛰고 계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당 지도부 모두와 충분히 상의하지 못하고 기자회견을 한 점을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더 넓은 공감대를 이루려는 노력이 부족했다는 지적도 달게 받겠다"며 "특히 마음 상하셨을 윤호중 위원장께 사과드린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지난 24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86 용퇴도 그렇고 젊은 민주당으로 나아가기 위해 어떤 과정을 거쳐야 하는지 충분한 당내 논의를 거쳐 금주 내 발표하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윤 위원장이 "(지도부와) 논의된 적 없다"며 선을 그었고, 당내 주류들이 일제히 들고 일어나 박 위원장이 선거 직전 '내부 총질'을 한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최근 당 비대위 회의에서도 박 위원장을 둘러싼 여러 계파의 중진 의원들이 한목소리로 당과 어느 정도 조율은 하고 입장을 내달라며 거친 불만을 쏟아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제가 말씀드린 586의 '아름다운 퇴장' 발언에도 오해가 있는 것 같다. 다 물러가라는 것도 아니고, 지방선거에 출마한 586 후보들은 사퇴하라는 주장도 아니다"며 "시대의 흐름과 국민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는 586은 물러나고, 남아 있는 586도 역할이 달라져야 한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아울러 "최강욱 의원 징계와 평등법 제정, 검찰개혁 입법과 소상공인 손실보상 등을 비롯해, 공식적인 회의에서 제가 제기한 사안들이 매번 묻히는 것을 보면서 국민께 직접 사과하고 호소하는 기자회견이라는 형식을 빌릴 수밖에 없었다는 점은 헤아려 주시면 고맙겠다"며 "더 젊은 민주당을 만들기 위해, 선거 승리와 쇄신을 위해, 윤 위원장님과 다시 머리를 맞대고 싶다"고 했다.

박 위원장이 사전투표가 시작된 첫날 공개 사과를 통해 이번 당내 분란을 서둘러 봉합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