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과 한동훈의 검찰왕국" 맹폭
민주당 "윤석열과 한동훈의 검찰왕국" 맹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연일 맹비난하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협조해주기가 어렵게 됐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의석수를 내세운 새 정부 국정 운영 발목잡기가 도를 넘었다는 여론의 비판에도 대응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윤호중 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20일 대전시 서구 둔산동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충청권 현장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취임 하루만에 자신의 검찰 십상시를 앞세워서 법무부와 검찰의 핵심 요직을 싹쓸이 했다"며 "윤석열 정권의 검찰 쿠데타가 본색을 드러냈다"고 했다.

윤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장관의 행동부대를 앞세운 검찰왕국이 만들어졌다. 이로써 한동훈 장관은 사실상 법무부와 민정수석, 검찰을 한 손에 거머쥔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장관은 공권력을 사유해서 다시 특권시대를 열 수 있다는 시대착오적인 망상을 거둬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국회 인준안 표결에 대해서도 "국민과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이 첫 국무총리 후보자로 자질과 도덕성을 갖춘 후보자 분을 선택하길 간절하게 기원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국민과 국회의 바람을 안하무인으로 짓밟아버렸다"면서 "말로는 협치를 내세웠지만 무자격 후보자를 내놓고 수용하지 않으면 협치를 거부하는 거라고 국회를 협박해왔다. '협력할 협'자 협치가 아니라 '협박할 협'자 협치를 한 것"이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또 한 후보자를 겨냥해 "분명한 사실은 역대 정부 초대총리 후보자 중 가장 자기관리가 안된 분"이라며 "이런 분이 과연 내각을 통할(統轄)하고 100만 공무원의 모범이 될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