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문재인 전 대통령과 회동 취소했다’는 문측 주장에...백악관 “추가 언급 안 할 것”
‘미국이 문재인 전 대통령과 회동 취소했다’는 문측 주장에...백악관 “추가 언급 안 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 “바이든-김정은 회담 계획에 대해 아는 바 없다”
“북한, 바이든 대통령 순방 기간 동안 7번째 핵실험 또는 미사일 발사 가능”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연합뉴스)

미국 백악관은 1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순방의 목적은 동맹국에 방어와 억지력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며 북한이 태도를 바꾸지 않는 이상 동맹과의 공조를 강화하며 압박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김정은 간 회담 가능성에 대해 선을 그으며, ‘미국이 문재인 전 대통령과 회동을 갑자기 취소했다’는 문재인 전 대통령 측의 주장에 “추가 언급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한국으로 향하는 대통령 전용기 기내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북한 도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대통령 순방 기간 동안 어떤 종류의 실질적인 위험이 있을 수 있다는 정보와 분석을 지속적으로 공개하고 있다”며 “우리가 한국 또는 일본에 있는 동안에 어떤 종류의 도발이 있을 현실적인 위험이 있다”고 했다.

그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및 일본 순방 중에 북한이 강행할 무력도발에 대해 “7번째 핵실험의 형태가 될 수도, 미사일 시험의 형태를 취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올해 다수의 미사일 시험이 있었고 물론 북한은 그들의 능력을 향상시키고 도발을 야기하기 위해 수십 년 전부터 미사일 시험을 한 오랜 역사가 있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이러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국과 일본과 밀접하게 협력하고 있으며 그것에 대응하기 위해 무엇을 해야할 지 알고 있다”고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우리는 동맹뿐만 아니라 중국과도 소통하고 있다”며 “북한의 도발은 동맹 방어에 대한 미국의 불굴의 의지를 높이고 역내에서 우리의 군사 태세 조정을 야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순방에서 미국이 보내는 핵심 메시지 중의 하나는 미국은 우리 동맹국들과 파트너들을 위해 여기에 있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한국과 일본에 대한 방위와 억지력을 제공하는 것을 돕기 위해 여기에 왔다”고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우리는 어떠한 위협이나 공격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며 한국 및 일본과 양자적으로, 그리고 한미일 3자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우리는 북한의 추가 도발에도 더욱 강화될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만약 어떤 일이 발생하면 이는 미국이 인도-태평양에서 관여할 것이고 미국은 확고한 동맹국이 될 것이며 어떠한 침략행위에도 물러서지 않고 대항할 것이라는 사실만을 확인하고 강조할 뿐”이라고 했다.

‘북한의 대화 복귀를 위해 바이든 행정부는 어떤 일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바이든 행정부 초반부터 그 목표를 향해 진전을 만들어나가기 위한 길을 논의하기 위해 전제조건 없이 북한과 마주앉아 이야기할 준비가 돼 있다고 북한에 손을 내밀었다”며 “그 목표는 한반도의 비핵화(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라고 강조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이 궁극적 목표를 위해 단계를 밟을 준비가 돼 있다면 우리도 ‘행동 대 행동’을 기반으로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고 (북한에) 제안했다”며 “우리는 북한과 여러 채널을 통해 직접적으로 소통했지만 지금까지 북한은 의미있는 또는 건설적인 외교에 관여하겠다는 의사를 전혀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계속해서 대화를 거부하는 한 우리도 계속해서 동맹과 긴밀히 공조하며 압박을 가하고 도발에 명확하고 단호하게 대응하는 지금의 방향을 고수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 동안 북한 김정은과의 회담 계획을 묻는 질문에 “그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또한 미 백악관은 19일 ‘조 바이든 대통령 측이 퇴임한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해왔다’는 문 전 대통령 측 관계자의 주장에 대해 따로 논평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살로니 샤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국장은 이날 두 사람의 회동을 ‘미국이 먼저 제안한 것은 사실’이라는 문 전 대통령 측 설명의 진위를 확인해 달라는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요청에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말한 것 외에 언급할 게 없다”고 했다.

앞서 설리번 보좌관은 18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현시점에서 문 전 대통령과 예정된 면담은 없다”고 했다. 또한 ‘문 전 대통령을 대북특사로 보내는 방안에 대해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그런 내용과 관련한 어떤 논의도 알지 못한다”고 했다.

그러자 문 전 대통령 측 관계자는 19일 언론에 “오늘 바이든 대통령 측으로부터 회동이 어렵게 됐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바이든 대통령 측은 오늘 회담 무산 소식을 통보하면서 특별한 이유를 설명하지는 않았다”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도 이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바이든 대통령이 보자고 연락해온 것은 분명한 사실이고, 백악관에서 계획이 없다고 얘기한 것도 사실”이라며 “분명한 것은 문 전 대통령은 가만히 있었다는 것”이라고 했다. 탁현민 전 대통령의전비서관도 지난 6일 CBS 라디오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에 (만나자고) 요청이 왔다”고 주장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