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재외공관장 인사...또 ‘캠코더’?
文정부 재외공관장 인사...또 ‘캠코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독일대사 정범구ㆍ상하이총영사 박선원 등 盧정부ㆍ文캠프 출신 다수
2일 신임 주독일 대사에 임명된 정범구 전 국회의원(왼쪽부터), 주노르웨이 대사에 임명된 박금옥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 상하이 총영사에 임명된 박선원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연합뉴스)
2일 신임 주독일 대사에 임명된 정범구 전 국회의원(왼쪽부터), 주노르웨이 대사에 임명된 박금옥 전 국회의장 비서실장, 상하이 총영사에 임명된 박선원 전 청와대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연합뉴스)

외교부가 2일 신임 공관장 39명(대사 29명, 총영사 10명) 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인사에는 노무현 정부 인사나 문재인 대통령 대선 캠프 출신이 상당수 포함됐다. 또 특임공관장(직업외교관 출신이 아닌 인사 중에서 특별히 임명되는 공관장)이 지난해 초보다 4명 더 늘었다. 반면 박근혜 정부의 외교부 1급 인사들은 중남미 공관장에 임명되거나 이번 인사에서 배제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신임 주독일 대사에 임명된 정범구 전 국회의원은 대표적인 문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힌다. 문 대통령과 경희대 동문으로 학생운동을 하며 지금까지 친분을 이어왔다. 정 전 의원은 독일 마르부르크대에서 정치학 박사 학위를 받았지만 외교 현장에서 일한 경험은 없다.

신임 상하이 총영사에 임명된 박선원 전 통일외교안보전략 비서관은 노무현 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통일외교안보전략 비서관을 지냈다. 박 영사는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안보상황단 부단장을 맡으며 문 대통령의 외교, 안보 핵심 책사로 활동했다.

주노르웨이 대사에 임명된 박금옥 전 임채정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총무비서관으로, 문 대통령 대선 캠프에선 광화문대통령 공약기획위원장으로 일했다.

주교황청 대사에 임명된 이백만 전 홍보수석비서관은 노무현 정부에서 국정홍보처 차장, 대통령비서실 홍보수석비서관, 홍보특별보좌관을 역임했다. 2007년 FTA 국내대채위원회 민간간사위원을 맡았으며, 노무현재단 노무현시민학교 교장을 역임했다.

주헝가리 대사에 임명된 최규식 전 민주통합당 서울특별시당 위원장은 2011년 전국청원경찰친목협의회(청목회)로부터 불법 후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가 선고유예를 받았다.

주인도 대사에 임명된 신봉길 전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장은 직업 외교관 출신으로 김대중 정부 경수로사업지원기획단 특보를 역임했다. 문 대통령 대선 후보 시절 외교안보 자문그룹인 ‘국민 아그레망’에 참여했다.

주프랑스 대사에 임명된 최종문 전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은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행정관을 지냈다.

박선원 총영사는 노무현 정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 전략기획실 동북아 평화체제 담당관과 대통령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19대 대선에서 문재인 캠프 선대위 안보상황단 부단장을 맡았다. 문 대통령의 외교안보자문그룹의 핵심 인사로 손꼽힌다.

그밖에 조준혁 전 외교부 대변인은 주페루 대사에 임명됐고, 한동만 재외동포영사대사는 주필리핀대사에 임명됐다. 이정규 전 차관보는 주스웨덴 대사에, 이상화 전 북핵기획단장은 주미얀마 대사에 임명됐다.

이번에 특임공관장으로 발탁된 외부인사 16명에 기존 특임공관장을 더하면 특임공관장은 모두 26명으로, 전체 재외공관장 163명 중 16%를 차지한다.

앞서 지난해 6월 민주노총 산하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소속 외교부 공무원 노동조합은 강경화 당시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지 성명’을 발표하면서 “외교부 내 순혈주의를 타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외교부 공무원 노동조합은 “지금이야말로 우리 외교의 패러다임과 문화를 변화시키는 계기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강 외교부 장관은 순혈주의 타파를 혁신목표로 내세우며 문 대통령 임기 내 외부 출신 공관장을 전체 30%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지난달 10일 전체 163개 공관 가운데 60곳의 공관장 후보군을 내정했다. 이번에 임명된 39명은 아그레망(주재국의 임명 동의)을 받거나 별도의 절차가 필요 없어 정식 임명된 인사들이다. 외교부는 이번 공관장 인사 원칙으로 ▲신정부 국정철학 및 정책기조에 대한 높은 이해와 확고한 실천의지 ▲고위 공직자로서의 도덕성과 지도력 ▲해당 지역·국가의 언어 전문성을 겸비한 인재를 내걸었다. 외교부는 “업무, 지역 전문성을 갖춘 인사들을 특임공관장으로 발탁했다”며 “공관장 대외개방 등을 통한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