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인철 낙마에 "'아빠의 힘 내각'...한덕수 정호영 한동훈도 탈락"
민주당, 김인철 낙마에 "'아빠의 힘 내각'...한덕수 정호영 한동훈도 탈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이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낙마에 나머지 후보들 역시 추가 낙마시킬 것이라며 더욱 벼르고 있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김인철 후보자가 사퇴 의사를 밝혔고, 한덕수(국무총리) 정호영(보건복지부) 한동훈(법무부) 후보자 등은 이미 국민 검증에서 탈락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 검증이 끝나고 청문회에서 부적격으로 확인된 인사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빠르게 결자해지해야 한다"며 "정 후보자는 국민의힘에서조차 자진사퇴를 건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처럼 이제는 즉각 (버티기를) 중단하라"며 "굳이 정 후보를 재검증해야 하는 청문위원들의 고충도 크다"고 말했다.

심지어 박 원내대표는 한덕수, 정호영, 한동훈 외로 나머지 인사들도 혹평하며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초대 내각 인사 전체를 힐난했다. 그는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등의 자녀 관련 의혹을 질타하면서 "청년들은 아빠 찬스 앞에 절망한다. 이쯤 되면 윤석열 내각이 아니라 '아빠의 힘 내각'"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당선인을 향해 "이런 인사들을 끝내 강행하려 든다면 민심에 맞서는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