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관방장관, "韓 정부 다케시마 측량 계획 중지 요구"...한일정책협의단, "사실 무근"
日 관방장관, "韓 정부 다케시마 측량 계획 중지 요구"...한일정책협의단, "사실 무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일본 내각관방장관.(사진=일본정부)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일본 내각관방장관.(사진=일본정부)

일본 측이 “한국 정부가 다케시마(독도)에 대한 측량을 추진하고 있다”며 한국 측에 항의한 사실을 분명히 했다.

마쓰노 히로카즈(松野博一) 일본 내각관방장관은 27일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독도(일본명 ‘다케시마’)의 지형과 주변 해역에 대한 정밀한 측량 준비를 추진 중에 있음을 밝히면서 “다케시마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 명백한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사실을 고려하면, 용납할 수 없으며, 지극히 유감”이라고 말했다.

마쓰노 관방장관은 그러면서 “한국 정부에 대해서 외교 경로를 통해 강력히 항의함과 동시에 조사 중지를 강하게 요구했다”며 “외무성 담당 과장이 일본을 방문 중인 (한국 측) 대표단에 동행한 한국 외교부 담당과장과, 도쿄에 있는 (한국) 대사관의 참사관에게도 우리 의사를 전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한일정책협의단은 일본 정부가 협의단에 전달한 요구가 없다면서 “해당 보도는 오보”라고 밝힌 바 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사실상의 특사자격으로 방일 중인 한일정책협의단은 28일 귀국 예정이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