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대외의존도 84%…6년만에 상승
한국경제 대외의존도 84%…6년만에 상승
  • 윤희성 기자
    프로필사진

    윤희성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8.05.02 17:13:23
  • 최종수정 2018.05.02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은 2일 작년 우리 경제의 대외의존도가 6년 만에 상승했다고 밝혔다.

작년 국민총소득(GNI) 대비 수출입 비율은 84.0%였다. 이는 2016년(80.9%)보다 3.1%포인트 오른 것으로 2011년 이후 첫 상승 전환이다.

GNI 대비 수출입 비율이 높아졌다는 것은 세계 경제 호황에 따라 수출입이 활발해졌다는 뜻이지만 일각에서는 외부 변수에 흔들릴 가능성이 커진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한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우리의 GNI 대비 수출입 비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53%)보다 높은 수준"이라며 "외부 상황에 국내 경제가 휘청거리지 않도록 수출입 의존도가 과도하게 높아지지 않도록 유의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은 산업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된 1970년대 GNI 대비 수출입 비율이 급격히 상승했고 1980년 74.0%로 확대됐다.

2007년(81.6%) 전까지 60~70%대를 멤돌았던 우리의 GNI 대비 수출입 비율은 2008년 104.5%, 2011년 113.5% 등 치솟은 바 있지만 중국의 성장세 둔화와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2015년부터 2016년까지 내리막길을 걸었다.

원유(crude oil)를 수입해 석유 및 석유화학 제품으로 가공해 수출하는 양이 많은 우리 경제의 특징으로 국제유가와 수출입액은 같이 움직인다.

작년 GNI 대비 수출입 비율이 확대된 것을 두고 글로벌 경기 회복과 국제유가 상승 등으로 수출입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