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시위 반대 시민단체, "우리 집회 방해받았는데 경찰은 손 놓고 가만히 있어"
수요시위 반대 시민단체, "우리 집회 방해받았는데 경찰은 손 놓고 가만히 있어"
  • 박순종 기자
    프로필사진

    박순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22.03.03 09:44:13
  • 최종수정 2022.03.0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집회 방해 단체 관계자들 사법 처리 요구 방침
1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연합뉴스 앞에서 진보당 관계자들이 ‘수요시위 방해하는 극우 세력을 규탄한다’는 취지로 집회를 벌이고 있다.(캡처=유튜브 채널 곽은경TV)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사회 통념에 반대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시민단체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대표 김병헌)이 2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맞은편에서 동(同) 단체가 개최한 집회가 방해받는 일이 있음에도 경찰이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자신들의 집회를 방해한 평화나비네트워크 관계자들을 형사 고발할 방침이다.

김병헌 위안부법폐지국민행동 대표 겸 국사교과서연구소 소장은 3일 펜앤드마이크와의 인터뷰에서 “연합뉴스 본사 앞에서 집회를 개최한다는 내용으로 우리 단체가 먼저 신고했음에도 평화나비네트워크 관계자들이 그저께(1일)부터 진을 치고 우리 집회 장소에서 불법적인 집회를 벌였음에도 관할 경찰서인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들에 대해 아무런 조치도 않는 편파적 행태를 보이면서, 오히려 우리 연합 집회 관계자들이 끌려나오는 일이 벌어졌다”며 전날(2일) 상황을 설명했다.

김 대표는 “경찰이 우리 집회를 방해한 진보당 관계자들을 사법 처리할 방침이라고 우리에게 알려왔지만, 우리는 경찰을 믿을 수 없어 별도의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했다”며 “종로경찰서 측에도 엄중 항의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김 대표는 “지난달 23일에는 시민단체 엄마부대가 카페 테라로사 앞에서 우선 순위 집회를 개최하려고 하자 경찰이 엄마부대 집회를 개최하지 못하게 하고 정의기억연대의 집회 진행을 도왔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케이트윈타워 B동 앞에서 열린 정의기억연대(이사장 이나영·중앙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측 수요시위 현장에는 김재연 진보당 대선 후보와 ‘일본군 위안부’ 동상(소위 ‘평화의 소녀상’) 작가 등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