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확진자 우편투표, 자가격리자 오후 6시 이후 투표"... 野 "전면 재검토 필요" 반발
선관위 "확진자 우편투표, 자가격리자 오후 6시 이후 투표"... 野 "전면 재검토 필요"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오는 3월 9일 열리는 대선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우편투표를 하고, 자가격리자는 투표가 끝나는 오후 6시 이후 임시 기표소에서 투표하게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에선 즉각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고 나섰다.

29일 국민의힘 이용호 의원이 중앙선관위로부터 확보한 '코로나19 격리 유권자 투표권 보장계획'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아 자가격리 중인 선거인은 거소투표(우편 투표) 신고를 신청해야 한다. 중앙선관위는 신고 기간 이후에 확진돼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선거인들을 위해 특별 사전 투표소를 설치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또 확진자 접촉 등으로 자가격리 중인 경우에는 사전 신청을 받아 오후 6시 이후 일반 선거인이 모두 퇴장한 뒤 임시 기표소에서 투표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에 이 의원은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의 투표권을 보장하기 위해 더욱 꼼꼼하게 계획을 세우고 국민께 상세히 공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차승훈 상근부대변인 논평도 이날 논평을 통해 "20대 대통령선거 코로나 투표대책이 무효표 논란 등을 불러올 수 있어 전면 재검토가 필요하다"며 "법률 개정 등 명확한 방안이 마련되지 않고 선관위 대책처럼 '일반인 투표 이후 별도 투표한다'고 하게 되면 '자가격리자 투표'에 대한 무효표 논란 뿐만 아니라 부정선거 논란까지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진기 기자 mybeatle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