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韓·中 반대해 온 '사도 광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추천키로
日 정부, 韓·中 반대해 온 '사도 광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추천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권 여당 자민당 내 보수파 목소리 반영...올해 참의원 선거도 고려했다고
사도가시마의 금산.(사진=연합뉴스)
사도가시마의 금산.(사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니가타(新潟)현 사도가시마(佐渡島)의 광산 ‘사도가시마의 금산(金山)’(이하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했다. 한국 정부는 ‘사도 광산’이 일제시대 조선인들이 끌려가 강제로 노역을 당한 곳이라며 그간 일본이 추진해 온 ‘사도 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록 움직임에 반대해 왔다.

1
사도(佐渡) 징용공의 실제 모습.(출처=인터넷 검색)

28일 교도통신 등 일본 현지 매체들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방향으로 조정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후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에 소재한 총리관저에서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외무상과 스에마쓰 신스케(末松信介) 문부과학상과 협의해 최종 결정을 내리고 ‘사도 광산’의 유네스코 추천과 관련한 직접 브리핑에 나설 예정이다.

‘사도 광산’은 지난해 말 문화심의회가 오는 2023년 세계문화유산 등록을 목표로 일본 국내후보로 선정했다. 2023년 유네스코 심사를 받기 위해서는 올해 2월1일까지 유네스코에 추천서를 제출할 필요가 있는데, 한국 및 중국의 거센 반발로 추천 여부를 정하지 못하고 있었다.

앞서 지난해 일본 정부의 주도로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 때 반대 국가가 있으면 심사를 중단하고 대화를 하도록 제도가 개편됐는데, ‘사도 광산’ 등재와 관련해 한국·중국 등의 반발이 있어 추천을 강행하더라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가능성이 낮다고 판단한 것이다.

하지만 아베 신조(安倍晉三) 전 총리 등 여당인 자유민주당(자민당) 내 보수파 세력이 ‘사도 광산’ 추천 문제를 ‘역사 전쟁’으로 규정하면서 “올해 반드시 추천해야 한다”는 식으로 기시다 내각을 압박하면서 일본 정부 내 기조가 바뀌게 됐다고 일본 매체들은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아베 전 총리와 연락을 주고받으면서 상황을 보고 있다가 하나즈미 히데요(花角英世) 니가타현지사로부터 “(‘사도 광산’ 문제를) 보류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니가타현 현지의 의견을 반영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과 관련해서는 만일 한국과 중국의 배려해 올해 ‘사도 광산’ 추천을 포기한다면 올해 여름으로 예정된 참의원 선거에도 영향이 미칠 것도 고려한 결정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박순종 기자 franci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